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글로벌 나눔 바이러스 2010] “나눔은 인간의 본성과 같은 것”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0-04-06 01:10 글로벌 나눔 바이러스 2010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원불교 원봉공회 강명권 교무

원불교 나눔 단체인 원봉공회(圓奉公會)의 사무국장 강명권(48) 교무는 사무실보다 현장이 더 잘 어울리는 사람이다. 최근 아이티 지진 현장은 물론 2008년 중국 쓰촨성 지진, 2005년 인도네시아 지진 현장 등 원불교가 글로벌 나눔을 위해 찾아간 현장에는 꼭 그가 있었다.

강명권 원불교 원봉공회 교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강명권 원불교 원봉공회 교무

25일 서울 흑석동 사무실에서 만난 강 교무는 햇빛에 검게 그을린 모습이었다. 최근 아이티 지진 현장에서 글로벌 나눔 활동을 벌이고 온 그는 “그곳에는 학교와 집이 무너져 갈 곳을 잃은 아이들이 쓰레기더미 위에서 뛰어놀고, 또 다른 아이들은 살기 위해 늦은 밤까지 천 하나만 들고 구두닦이를 하고 있었다.”면서 비참한 현장 상황을 전했다.

●아이티서 10여일간 구호활동

아이티 지진 소식 직후 원불교는 원봉공회를 중심으로 글로벌 나눔 활동에 나섰다. 이를 총괄했던 강 교무는 사건 직후 바로 선발대를 파견해 현지 사정을 살폈고, 이후 청년 교도들로 구성된 의료팀·현지지원팀·학교지원팀 등 본대를 꾸려 지난달 중순 아이티로 날아가 10여일간 구호 활동을 벌이고 돌아왔다.

“지진이 진정되면서 아이티에는 사람들의 살고자 하는 의지가 넘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행정체계가 무너지면서 각종 부정부패가 창궐해 이런 의지를 가로막고 있었죠.”

강 교무는 미리부터 아이티 현지 비정부기구(NGO)와 지원 사업에 관한 양해각서(M OU)를 체결하고 움직였다. 그게 국제적 연대를 강화하는 방법이자, 부정부패의 화를 피할 수 있는 효율적인 방법이기 때문이었다. 원봉공회는 지진 현장에서 1000여명을 대상으로 의료봉사를 펼치고 800여가구에 구호품을 전달했다.

원봉공회는 지역 교화 및 봉사활동을 위해 원불교가 교단 차원에서 만든 단체다. ‘인류의 빈곤·무지·질병·재해·전쟁으로부터 모든 사람들이 고통에서 벗어나게 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1977년 정식 발족했으며, 현재는 전국적으로 지역 원봉공회를 두고 300명 가까운 인원이 활동하고 있다.

그럼 원불교 글로벌 나눔의 당위성은 뭘까. 강 교무는 이 질문에 “국내에서도 재난·재해가 나면 아픔을 감싸주기 위해 가지 않느냐.”고 반문한다. 그러면서 “그곳에도 아파하는 사람들이 있으니 손을 잡아주러 가는 게 당연하다.”고 한다.

글로벌 나눔이 당연하다고 했지만 사실 원불교는 천주교·개신교나 불교 등 세계 종교와는 입장이 다르다. 어차피 한국에서 태동한 민족종교라는 한계가 있기에, 종교단체의 글로벌 나눔에서 어느 정도 부수적으로 따라오는 선교·포교 효과를 노리기가 힘들다. 그런 탓인지 원봉공회는 글로벌 나눔 활동에서 아예 교단을 내세우지 않는다. 위령제 의식이나 인사할 때 합장을 하는 것 외에는 종교적 색채를 띠는 행위는 가능하면 자제한다. 강 교무는 이것이 “원불교의 무아봉공(無我奉公) 정신에도 맞다.”고 했다.

●“종교·지역 등 따지지 않아”

그는 “‘무아봉공(無我奉公)’은 원불교에서 최고의 실천 덕목으로 공(公)을 받들되 나를 내세우지 않음을 원칙으로 한다.”면서 “나를 내세우지 않기에 원불교 나눔 활동은 종교, 지역 등을 따지지 않는다.”고 설명한다.

원불교는 “곳곳에 다 부처가 계시니 하는 일마다 불공”이라는 ‘처처불상 사사불공(處處佛像 事事佛供)’을 주요 교리로 삼는다. 세상에 불성을 가지지 않은 것이 없으니 생활을 충실히 하는 것으로 불도를 닦으라는 의미인데, 그렇게 보면 원불교의 나눔 활동은 곧 수행과 같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강 교무는 나눔 활동과 교리 간의 섣부른 연결을 거부했다. 그는 “물론 그런 해석 역시 중요하지만, 나눔 활동이란 것은 교리를 뛰어넘는 인간의 본성 같은 것”이라고 했다. 그런 생각에 강 교무는 글로벌 나눔 활동을 위해 타 종교는 물론 각종 국제 NGO와도 함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강병철기자 bckang@seoul.co.kr
2010-04-06 17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