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윤리가 규칙이라는 편견 버려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0-01-16 00:20 출판/문학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 윤리적 노하우 】 바렐라 지음 갈무리 펴냄

그동안 우리에게 윤리, 혹은 도덕은 충분히 고리타분했다. 또한 윤리가 아무리 아닌 척해도 결국은 철학의 자장 바깥을 벗어나지 못했다. 게다가 어렵기는 또 얼마나 어려운가.


프란시스코 J. 바렐라가 쓴 ‘윤리적 노하우’(유권종·박충식 옮김, 갈무리 펴냄)는 윤리란 단순히 규칙을 잘 따르는 것이 아니라고 강조한다. 그저 개인의 윤리적 소양 속에서 몸으로 겪고 배운 판단 능력이 곧 지혜이자 윤리라는 설명이다. 나아가 바렐라는 노홧(Know-What·어떤 것을 아는 것)보다 노하우(Know-How·앎을 아는 과정과 절차 등)의 비중이 훨씬 크다는 사실이야말로 윤리적 앎의 근원적 실체에 가깝다고 얘기한다. 특히 윤리적 행위는 판단체계라기 보다는 존재의 투사라고 생각하는 맹자의 사상과 적극적으로 교직하고 있으며 2500년에 걸쳐 쌓아진 불교, 도교, 유교의 윤리적 숙련성에 대해 긍정적 해석을 풀어간다.

이는 저자의 이력과 무관하지 않다. 칠레에서 태어나 의학을 공부하다가 미국 하버드대에서 생물학 박사학위를 받은 바렐라는 피노체트 군사 쿠데타 이후 망명 생활을 했다. 이후 티베트 불교에 심취, 아예 티베트 불교도가 됐다. 인간이 진짜 윤리적 존재가 된다는 것은, 앎이 아니라 실천이 이뤄지고 있다는 절차의 또 다른 얘기다. 1만 1000원.

박록삼기자 youngtan@seoul.co.kr
2010-01-16 18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