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블로그 네트워크 “뭉쳐야 산다” ③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09-07-18 00:00 신문과 블로그의 빅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신문과 블로그의 Big Bang③

 블로그 네트워크는 기업형 블로그 집합체다.한 회사가 여러 블로그를 모아 관리하고 돈을 버는 시스템이다.

 ”우리랑 함께 해요.든든한 밑거름이 되어줄게요.대신 수확을 거두면 나눠가지기로 해요.”

 총괄하는 회사는 여러 블로그를 한데 모아 서로 집중시켜 네티즌이 접근하기 쉽게 만든다.또 같은 회사에 소속된 블로그들은 노하우를 공유하고 다른 블로그의 주소를 배너 형식으로 소개함으로써 서로를 돕는다.

 ●2150억원의 가치?

 블로그 네트워크는 미국에서 2000년대 초부터 시작됐다.큰 성공을 거둔 사례도 더러 나왔다.미국의 ‘웹로그네트워크(weblognetwork)’는 지난 2005년 10월 미국 최대 검색 사이트인 AOL에 2500만 달러에 인수됐다.

 한국은 아직 블로그 네트워크의 걸음마 단계다.’태터앤미디어’ 등이 파워 블로거들을 모아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

고커미디어 소속 블로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커미디어 소속 블로그



 

 ’고커미디어’는 가장 눈에 띄는 블로그 네트워크다.고커미디어의 기업가치는 1억 7000만 달러,우리 돈으로 2150억 원대다.2002년 만들어진 고커미디어는 2003년 보드카 업체의 주류광고 배너를 달며 본격적인 광고 수단으로 활용됐다.이어 나이키·케이블채널 HBO 등이 상품과 관련한 블로그를 개설하는 대가로 돈을 지불했다.

 이처럼 블로그 네트워크가 성공을 이루면서 수많은 블로그 네트워크들이 지금도 탄생 중이다.

 ●여러 편의 제공

 블로그 네트워크의 큰 장점은 시장 진입이 쉽고 행정적 지원이 뒷받침 된다는 것이다.보통 사람들이 새 블로그를 만든 뒤 이를 알리는 과정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는다.하지만 블로그 네트워크에서는 기존 블로그들의 독자층이 새 사이트에 관심을 가짐으로써 초반 정착에 용이하다.뿐만 아니라 기존 블로그들이 가진 전문성과 신뢰성을 바탕으로 하고 서로 노하우를 공유하기도 쉽다.

 또 대부분 블로그 네트워크 회사는 광고팀이나 법률 자문 기구를 별도로 두고 블로거들에게 행정적인 지원을 해준다.개인 블로거들이 ‘잡일’을 처리하느라 소비하는 시간을 없애 글에 더 집중할 수 있게 만든다.

 ●블로그의 자율성 잃을 수도…

 하지만 이처럼 한 회사에 소속된다는 것은 블로그가 가진 가장 큰 장점인 ‘자율성’을 위협당할 수 있다.1주일에 몇 개 이상의 글을 꼭 올려야 한다는 조건으로 계약을 하는 경우도 있고,광고를 위해 글감을 떠맡길 수도 있다.

 최근 국내의 한 회사는 새로 나온 휴대전화를 유명 블로거들에게 제공한 뒤 사용 후기를 쓰도록 했다.하지만 이후 ‘제품을 후원받아 사용하고 쓴 홍보글’이라는 문구가 눈에 거의 띄지 않게 배치돼 네티즌에게 비난을 받은 적이 있다.

 개인과 기업의 만남이라는 특성상 불평등한 위치에서 계약이 이뤄지는 경우도 있다.지난해 미국의 유명 블로그 네트워크는 전반적인 경기 불황으로 광고시장이 침체돼 수익이 줄어들자 일방적으로 블로거들에게 ‘해고’를 통지했다.

 인터넷서울신문 뉴욕 최영훈기자 taiji@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