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MB정부가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 ‘레드 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09-03-03 00:00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명박 정부가 어떤 사회적 이슈나 논란이 터지면 어떤 식으로 이를 돌파하는지한 네티즌이 정교한 흐름도로 한 눈에 보여줘 눈길을 끌고 있다.네티즌 ‘capcold’는 지난달 말 자신의 블로그에 ‘그분들의 문제해결 플로우차트’에 이어 2일 ‘그분들의 문제해결법 2: 상황평정편’이란 제목으로 이 정부가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을 요약 ,정리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이에 따르면 MB 정부는 정책을 발표한 뒤 반대가 터지면 일단 오해라고 해명한 뒤에 업계인,야당,연구자,대중에 따라 대응 방식을 달리하는 게 눈에 띈다.

 업계인들이 업계 마비를 불사하고 반대할 경우 추진을 철회하고 어느 정도 사안이 잊혀진 뒤에 낙하산 투하로 ‘뒤끝’을 발휘한다는 것이다.

 또 야당이 정책을 반대할 경우에는 당운을 걸고 반대하면 일단 여야합의를 하고 ‘망각의 쿨타임’을 거친 뒤에 날치기로 사안을 마무리해버린다.

 연구자의 경우는 내부자료를 들켰으면 정책토론을 벌이고 역시 시일이 지나 사안이 잊혀지면 밥줄을 끊어 징계를 가한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대중은 많은 사람들이 길거리에 나왔는데 배후로 몰 조직이 없으면 대국민사과를 하고 시간이 지난 뒤에 강제진압을 한다 역시 ‘레드썬(최면을 걸 때 하는 말)’ 주문으로 사안이 기억에서 잊혀지고 잠잠해지면 위와 같은 과정을 무한으로 반복한다는 것이 MB 정부의 문제해결법이란 뜻이다.

 흐름도를 만든 네티즌은 찬찬히 플로우 차트를 감상할 배경 음악으로 ‘장기하와 얼굴들’의 노래 ‘아무 것도 없잖어’를 추천했다.

 ‘그분들의 문제해결 플로우 차트’도 있는데 이도 역시 반대가 생기면 관심이 사그라들기를 기다린다는 내용이다.


 네티즌들은 “완벽한 흐름도에 감탄했다.혹시 청와대의 내부 문건인가.”라고 호응했다.

 흐름도를 만든 네티즌은 “이 정부는 모든 사안에 있어서 걸리면 잡아떼고 증거가 나오면 의미없는 작은 실수라고 반복하는 패턴을 보여줘서 이를 플로우 차트로 작성했다.”고 설명했다.

인터넷서울신문 윤창수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