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금융 무경력자가 ‘e경제 대통령’?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09-01-09 00:22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네티즌 예측 빗나가… 공범·대역 여부 다각 수사

검찰이 인터넷상의 경제논객으로 알려진 ‘미네르바’를 전격 체포해 조사함에 따라 그의 실체와 체포 배경 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검찰이 미네르바에게 적용한 혐의는 인터넷상의 허위 사실 유포지만, 네티즌들은 이를 수긍하지 않는 등 그의 체포를 둘러싸고 논란이 뜨겁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박씨 무직에 외국 장기체류 사실 없어

네티즌들의 추측과 달리 검찰이 붙잡은, 필명이 미네르바인 박씨는 30살의 젊은이로 금융기관 등 경제 분야에서 근무한 경력이 없을 뿐더러 외국에서 장기간 생활한 사실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문대를 졸업하고 현재는 마땅히 직업을 갖고 있지도 않다.

그동안 미네르바의 논리적인 글과 경제 현상 예측 능력 등을 고려할 때 ‘중년이고 외국 금융기관에서 상당한 근무 경력이 있는 사람’일 것이라는 추측 등이 제기됐지만 모두 억측이 되고 말았다. 박씨는 특히 검찰 조사 과정에서 “독학을 통해 경제 지식을 쌓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도 IP 추적 끝에 박씨를 긴급체포하기 전부터 박씨의 신원을 확인하면서 박씨의 학력, 증권 거래 실적, 출입국 기록 등을 전부 조사해 봤지만 박씨가 경제 관련 분야에 근무하거나 학식을 쌓을 만한 경력이나 기회는 없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미네르바가 인터넷 포털사이트 다음 토론게시판 ‘아고라’에서 주목받기 시작한 것은 지난해 7월쯤이다. 그는 주식, 채권, 펀드 및 부동산, 물가, 기업경기 등 다양한 금융·경제 정보를 주제로 글을 올렸다. 최근 미네르바의 글을 모아 책으로 출간한 다음 카페 ‘다음아고라미네르바글모음(http://cafe.daum.net/iomine)’에 따르면 미네르바가 최근까지 올린 글은 200건을 넘어선다. 리먼브러더스 파산과 환율 급등에 이어 지난해 10월 한·미 통화 스와프 체결 예상까지 적중시킨 미네르바는 네티즌들 사이에서 ‘추앙’에 가까운 인정을 받게 됐다. 미네르바가 절필을 선언하면서 추천한 ‘자본주의 역사 바로 알기’는 순식간에 베스트셀러가 됐을 정도다.

●檢 “박씨 작년 3월부터 고정 IP 사용”

하지만 지난해 11월 말쯤에는 갑자기 정치, 역사를 주제로 한 글을 올리면서 김영삼 전 대통령과 친일파를 비판하고, 김 전 대통령을 “깡패만도 못한 3류”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하면서 욕설을 게재하는 등 이전과는 다른 내용과 형식의 글을 올려 다른 사람이 미네르바 흉내를 내는 것이 아니냐는 소문이 퍼지기도 했다.

검찰은 박씨가 의외로 젊고 경제 분야와는 무관한 경력을 갖고 있다는 점에서 또 다른 공범이 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또 박씨가 단지 인터넷에 글을 올리는 대역을 했을 수도 있다는 의심도 하고 있다. 검찰은 이에 따라 그동안 박씨의 행적을 좇는 데 수사 초점을 맞추고 있다.

누구를 만나고, 누구와 연락했는지, 혹시 있을지도 모를 진짜 미네르바에게서 대가를 받았는지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박씨의 통화내역과 계좌를 모두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박씨가 진짜 미네르바의 뒤를 이어 미네르바 행세를 했을 가능성도 열어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확정할 수는 없지만 박씨의 경력 등과 그동안 그를 인터넷 경제 논객으로 불리게 만든 미네르바의 글 등을 비교해 보면 공범이 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면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면밀히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미네르바가 지난해 3월 본격적으로 인터넷상에서 활동을 시작한 이후로 줄곧 ‘211.178.XXX.189’와 ‘211.49.XXX.104’ 등 고정 인터넷 주소(IP)를 사용해 왔기 때문에 박씨가 미네르바가 아닐 가능성은 적은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홍성규 유지혜기자 cool@seoul.co.kr
2009-01-09 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