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커지는 ‘南·朴 의혹’… 꼬리 자르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08-02-27 00:00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남주홍·박은경 장관 부적격 논란’에 정국이 뒤흔들리고 있다. 남주홍 통일·박은경 환경부 장관 후보자의 갖가지 의혹이 하루가 멀다하고 꼬리를 물자 야당은 물론 한나라당 내부조차 “이대로는 안 된다.”며 교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

참여연대 회원들이 26일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한승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부결과 부적격 공직후보 내정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정연호기자 tpgo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참여연대 회원들이 26일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한승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부결과 부적격 공직후보 내정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정연호기자 tpgod@seoul.co.kr

이명박 대통령 취임 축하 팡파르의 여운이 채 가시지 않은 청와대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춘호 여성부 장관 후보자의 중도 하차에 이어 이들마저 낙마한다면 막 출범한 이명박 정부의 국정운영 동력이 심각하게 타격을 입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새 정부를 하루 빨리 출범시켜야 하는 터에 후임 인선 작업도 그리 녹록하지는 않은 상황이다. 그렇다고 그대로 밀어붙이기도 어렵다. 정국 경색은 물론 4월 총선에도 큰 부담으로 남는다.

청와대는 26일 일단 “인사청문회를 지켜보는 것이 순서”라는 입장을 되뇌었다. 그러나 민주당의 거부로 국회 통일외교통상위가 남주홍 후보자 인사청문 일정을 잡지 못하고 있는 터라 이 같은 입장을 견지하기도 어렵게 됐다.‘공’을 되돌려 넘겨 받게 된 것이다.

청와대 내부에서는 이들 두 장관 후보자의 각종 의혹들에 대해 자체 재검증 작업에 나서는 한편 교체를 전제로 한 갖가지 경우의 수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남·박 두 후보자에 대해 재검증 작업을 벌이고 있다.”면서 “다만 지금은 새로 불거진 의혹을 확인하는 단계일 뿐 교체를 전제로 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대통령의 측근인 한나라당의 한 의원은 “한나라당 안에서도 이들을 교체해야 한다는 의견이 높아가고 있으며, 청와대에도 전달된 것으로 안다.”면서 “민심 악화 등 여론 흐름을 감안할 때 청와대도 이 같은 요구를 거부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해 교체쪽으로 가닥이 잡혀가고 있음을 시사했다.

이를 놓고 청와대 주변에서는 이미 여권 핵심부가 이들을 교체하기로 결심한 가운데 시점을 놓고 고민 중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나머지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27∼28일 열릴 상황에서 이들을 교체한다면 야당의 타깃이 즉각 다른 장관 후보자들로 옮겨질 가능성이 크다는 판단이 작용한다. 교체할 때 하더라도 최대한 버티는 모양새를 취함으로써 야당의 공세를 이들에게 집중시키고 다른 장관 후보자들을 인사청문회의 거센 파도 앞에서 보호(?)할 수 있다는 계산인 것이다.

진경호기자 jade@seoul.co.kr
2008-02-27 4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