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e권력’ 포털 대해부] (3) 대선 주무르는 ‘제5권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07-03-30 00:00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대선 예비 후보들이 포털과 UCC(손수제작물) 동영상에 잔뜩 긴장하고 있다. 예상되는 부작용을 우려하면서도 대책마련에 분주하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서울신문이 KSDC(한국사회과학데이터센터) 등의 각종 여론조사에서 유력하게 거론되는 예비후보 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자체 e메일 설문조사에서 ‘포털이 이번 대선을 좌우한다.’는 데 모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29일 분석됐다. 설문대상은 범여권의 손학규·김근태·정동영·천정배, 범야권의 이명박·박근혜 등이다.

유력후보 6명 “포털이 대선 좌우할 것”

6명의 예비후보는 포털이 이번 대선의 향방을 결정할 수 있다는 데 모두 ‘동의한다.’고 응답했다.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후보들은 포털의 막강해진 영향력에 주목했다.

손학규 전 경기지사 측은 “국민 대다수가 포털을 이용하고, 이용시간도 갈수록 늘고 있기 때문에 포털이 대선을 좌우한다고 보는 것도 무리가 아니다.”고 말했다.

대선주자들은 포털의 영향력이 급성장한 요인으로 포털의 미디어적 기능을 지목했다. 천정배 의원 측은 “포털은 언론의 핵심인 편집기능까지 하고, 실시간 의제 설정도 할 수 있다.”며 “기존 언론의 영향력을 능가한다.”고 말했다. 열린우리당 김근태 전 의장 측도 “포털은 여론을 형성하고 인터넷 투표 등을 통해 결론까지 내린다.”고 지적했다.

“사실상 편집 행위… 공정성 자성 필요”

포털의 영향력에 대한 우려도 제기됐다.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 측은 “뉴스 전달자 역할만 해야 하는 포털이 사실상 편집행위를 하는 등 기존 언론을 대체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공정성을 위한 자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나라당 이명박 전 시장 측도 “포털이 2년 전부터 기자 출신을 대거 영입하면서 언론기능을 확대하고 있지만, 뉴스편집 역량이 되는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천정배 의원 측도 “의도를 갖고 의제 설정을 하게 되면 여론 왜곡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계의 목소리를 냈다.

대선캠프들은 특히나 포털의 특정 후보 또는 특정 정당 띄우기를 걱정한다. 한 캠프 관계자는 “노골적으로 드러내지 않더라도 특정 후보에게 유리한 기사를 많이 노출시키거나 반대로 불리한 기사나 콘텐츠가 유통되도록 조작할 수 있지 않겠냐.”며 의구심을 내비쳤다.

이런 탓에 대선 후보 캠프들은 대책마련에 부심하다. 정동영 캠프는 ‘e-Politics 본부’를 두고 인터넷 검색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이명박 캠프는 포털 담당자를 따로 두고 있으며, 박근혜 캠프는 공보활동에서 포털의 비중을 높였다. 손학규 캠프는 사이버전략실에서 포털을 맡고 있다.

이창구 강혜승기자 1fineday@seoul.co.kr
2007-03-30 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