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북파공작원 43년간 1만3000명 양성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03-09-22 00:00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북한지역 침투를 위해 양성된 이른바 ‘북파 공작원’이 1만 300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졌다.

국군정보사령부가 21일 국회 국방위 소속 한나라당 이경재 의원에게 제출한 국감자료에 따르면 지난 51년 육군첩보부대(HID) 창설 이후 94년까지 1만 3000여명의 북파공작원이 양성됐으며,이중 사망 및 행방불명자는 7800여명,부상자는 200여명에 달한다.

정부는 지난해 말 시기에 따라 보상금을 차등지급토록 하는 보상안을 마련했으나 북파공작원들의 반발을 산 뒤 지난 3월 이들을 예우하는 특별법을 제정하라는 국가인권위의 권고로 특별법안을 국회에 상정한 상태다.

조승진기자
2003-09-22 1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