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작별하지 않는다’, 에밀 기메 아시아문학상 수상…佛서 두번째

한강 ‘작별하지 않는다’, 에밀 기메 아시아문학상 수상…佛서 두번째

정서린 기자
정서린 기자
입력 2024-03-01 09:45
업데이트 2024-03-01 10:1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지난해 메디치상 이어 프랑스서 두번째 수상
심사위원 “망각에 대한 강렬한 고발
한강은 한국서 가장 위대한 작가”
작가 “빛에 대한 믿음 멈추지 않길”

이미지 확대
지난해 11월 장편 ‘작별하지 않는다’로 9일(현지시간) 프랑스 4대 문학상 중 하나인 메디치 외국문학상을 수상한 한강 작가가 책을 펴낸 프랑스 파리의 그라세 출판사에서 한국 취재진을 만나 인터뷰를 하고 있다. 파리 연합뉴스
지난해 11월 장편 ‘작별하지 않는다’로 9일(현지시간) 프랑스 4대 문학상 중 하나인 메디치 외국문학상을 수상한 한강 작가가 책을 펴낸 프랑스 파리의 그라세 출판사에서 한국 취재진을 만나 인터뷰를 하고 있다. 파리 연합뉴스
한강 작가의 ‘작별하지 않는다’(프랑스어판 제목 Impossibles adieux)가 29일(현지시간) 제7회 프랑스 에밀 기메 아시아 문학상을 수상했다. 심사위원단은 소설 부문 최종 후보 세 작품 가운데 ‘작별하지 않는다’를 수상작으로 선정하고 이날 시상했다. 작가는 일정상 시상식에 참석하지는 못했다.

한국 문학 작품이 에밀 기메 아시아 문학상을 받은 것은 번역가 최미경, 장노엘 주떼가 함께 번역한 황석영 작가의 ‘해질 무렵’이 2018년 수상한 이후 두 번째이다. 한강 작가는 이 작품으로 지난해 11월 프랑스 4대 문학상 가운데 하나인 메디치상의 외국문학상을 수상한 데 이어 다시 수상의 기쁨을 안았다.

에밀 기메 아시아 문학상 심사위원단은 작품에 대해 “우정에 대한 찬가이자 상상력에 대한 찬가이며, 무엇보다도 망각에 대한 강력한 고발”이라며 “이 아름다운 페이지는 소설 그 이상의 가치를 지니며, 수십 년 동안 묻혀 있던 충격적인 기억을 선명하게 드러내는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심사위원단은 한강 작가에 대해선 “한국에서 가장 위대한 작가로 여겨진다”며 “작가의 책이 출판되는 것은 한국뿐 아니라 국제적으로 하나의 사건이 된다”고 상찬했다.

출판사를 통해 감사의 뜻을 전한 작가는 “이 소설은 작별 인사를 하지 않기로 결심한 사람들의 이야기로, 그들은 깊은 밤, 바닷속에서 촛불을 켠다”며 “그들처럼 반짝이는 빛에 대한 믿음을 멈추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프랑스 파리에 자리한 기메박물관(국립동양미술관)에서 수여하는 문학상인 에밀 기메 아시아 문학상은 2017년 프랑스 내 아시아 문학 활성화를 위해 제정됐다. 직전 1년간 프랑스어로 번역·출간된 현대 아시아 문학을 대상으로 한다.
이미지 확대
한강 ‘작별하지 않는다’ 프랑스어판 표지
한강 ‘작별하지 않는다’ 프랑스어판 표지
한강의 ‘작별하지 않는다’는 제주 4·3사건을 세 여성의 관점으로 그려내며 폭력으로 사랑하는 이를 잃은 이들의 흔적과 시간을 이야기하는 작품이다. 최경란, 피에르 비지유 번역가의 공역으로 지난해 한국문학번역원의 지원을 받아 프랑스에서 출간됐다.

한국문학번역원 측은 “한강의 작품이 메디치상 수상 이후, 에밀 기메 아시아 문학상을 연이어 수상한 것에서 그의 작품세계가 현지에서 큰 공감을 얻으며 단단한 입지를 구축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평가했다.

곽효환 한국문학번역원장은 “해당 상은 양심과 표현의 자유, 개개인의 정체성과 집단 역사에 대한 수용·거부 등 현대사회의 큰 문제를 반영한 작품에 수여하는 상으로, 이번 수상작은 우리 사회 이면을 잘 반영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생각된다”고 했다. 곽 원장은 그러면서 “문학은 한 시대, 또는 한 집단이 어떠한 삶의 모습을 가지고 있는가를 담고 있는 지형도이며, 한국 문학을 해외에 알리는 것은 한국의 정신, 시대, 세계관이 옮겨가는 것이기에 한국을 알리는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라고 짚었다.
이미지 확대
한강 작가가 지난해 11월 9일(현지시간) 프랑스 4대 문학상 중 하나인 메디치 외국문학상을 수상한 뒤 현지 출판사 관계자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파리 연합뉴스
한강 작가가 지난해 11월 9일(현지시간) 프랑스 4대 문학상 중 하나인 메디치 외국문학상을 수상한 뒤 현지 출판사 관계자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파리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한강의 ‘작별하지 않는다’를 출간한 프랑스 출판사 그라세의 조하킴 슈네프 편집자(왼쪽)와 최경란 번역가.  파리 연합뉴스
한강의 ‘작별하지 않는다’를 출간한 프랑스 출판사 그라세의 조하킴 슈네프 편집자(왼쪽)와 최경란 번역가.
파리 연합뉴스
정서린 기자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