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먹던 남성들 순식간에 날아가”…中 덮친 강풍 시속이 무려

“밥 먹던 남성들 순식간에 날아가”…中 덮친 강풍 시속이 무려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24-05-19 09:20
업데이트 2024-05-19 10:1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웨이보
웨이보
중국에서 시속 100㎞가 넘는 강풍이 불어 가로등에 깔린 행인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4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허난성 일대에 시속 100㎞가 넘는 강풍이 발생했다. 일부 지역에는 최대 시속 133㎞에 달하는 국지성 돌풍이 덮치기도 했다.

이번 강풍으로 아파트 창문이 통째로 뜯겨 나가고 주차된 차량들은 대형 콘크리트에 깔려 뭉개지고 담벼락이 무너지는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가로수가 뿌리째 뽑히거나 재배 중이던 밀이 모두 바람에 꺾이는 일도 벌어졌다. 자전거를 타고 골목길을 지나던 행인이 가로등에 깔려 숨지는 인명 피해도 발생했다.

중국 소셜미디어(SNS) 웨이보에는 새벽 1시쯤 거리에서 밥을 먹던 남성들이 날아가는 모습이 공유되기도 했다. 강풍이 불어 바닥에 깔려 있던 장판이 뒤집어지면서 밥을 먹던 남성 위를 뒤덮었고 순식간에 앉아있던 남성들이 사라진 모습이었다.

현지 기상 당국은 이번 강풍의 원인이 고온의 날씨와 한랭 전선이 만나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32도가 넘는 고온 기후가 찬 공기를 동반한 한랭 전선과 만나면서 대류가 불안정해졌고 이 때문에 강풍이 발생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해당 지역은 이 주 최고 온도 35도까지 치솟았다.

류재민 기자
많이 본 뉴스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