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익의 경제 통찰] 시장금리·기준금리 괴리, 어떻게 좁혀갈까

[김영익의 경제 통찰] 시장금리·기준금리 괴리, 어떻게 좁혀갈까

입력 2024-04-22 00:48
업데이트 2024-04-22 00: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5개월째 기준금리 밑돈 시장금리
기준금리에 앞서 움직이는 추세
하반기 기준금리 0.75%P 내릴 수도
예금 줄이고 채권 투자 준비하길

시장금리를 대표하는 3년물 국고채 수익률이 지난해 12월부터 이달까지 5개월 연속 기준금리를 밑돌고 있다. 이는 우리 금리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시장금리가 상승하기보다는 기준금리가 인하되면서 금리의 정상화가 진행될 전망이다. 금융회사나 가계의 자산 배분 측면에서 채권 비중을 늘려도 되는 시기인 것 같다.

시장금리가 기준금리에 선행해 움직이는 경향이 있었다. 최근 10년 통계를 분석해 보면 국고채 3년물 수익률이 기준금리에 3개월 정도 선행(상관계수 0.93)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인과관계 분석을 해 보아도 시장금리가 기준금리를 일방적으로 설명해 주었다. 시장금리가 하락(상승)하면 뒤따라 기준금리도 인하(인상)됐다는 의미다. 물론 기준금리가 인하되면 그 뒤에 시장금리가 한 단계 더 하락하기도 했다.

지난해 12월부터 국고채 3년물 수익률이 기준금리를 밑돌면서 시장이 계속 한국은행에 기준금리 인하를 압박하고 있는 셈이다. 그렇다면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언제 인하할 것인가? 그 답은 물가상승률에 있다. 한국은행은 정부와 협의해 물가안정 목표를 설정하고 있다. 2019년 이후 물가안정 목표는 소비자물가상승률(전년 같은 기간 대비) 기준 2%이다. 2022년에 5.1%까지 올라 1998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던 소비자물가상승률이 지난해에는 3.6%로 낮아졌다. 올해 1분기에는 물가상승률이 3.0%로 더 떨어졌지만, 아직도 목표치로 설정한 2%보다 높다.

그러나 시장금리에는 미래의 물가상승률 기대치가 들어가 있다. 시장금리 하락은 앞으로 그만큼 물가상승률이 낮아질 것을 기대하고 있다는 뜻이다. 하반기에는 소비자물가상승률이 2%대 초반대로 낮아질 확률이 높다. 한국은행도 지난 2월 경제전망에서 하반기 소비자물가상승률을 2.3%로 전망했다. 식료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물가 상승률의 하반기 전망치는 2.0%로 목표치에 근접할 것으로 보았다. 물론 최근 중동 사태 악화에 따른 유가 상승으로 물가상승률이 이보다 더 높아질 수도 있다.

이제 남은 문제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언제 얼마나 내릴 것인가에 있다. 이를 가늠하는 수단 가운데 하나가 ‘테일러 준칙’이다. 이는 실제 국내총생산(GDP)과 잠재 GDP 차이, 실제와 목표 물가상승률의 차이를 고려해 금리의 적정 수준을 찾아가는 하나의 방법이다. 필자가 이에 근거해 적정 기준금리를 추정하면 1분기에 3.3%, 하반기에 2.7%로 나온다. 현재 3.5%인 기준금리가 적정 수준보다 높고, 하반기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씩 세 차례 정도 인하할 여지가 있다는 이야기다. 빠르면 한국은행이 7월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에서 기준금리 인하를 시사하거나 내릴 수 있다. 그렇게 되면 시장금리는 한 단계 더 떨어질 전망이다.

한국은행의 2023년 자금순환에 따르면 지난해 가계(비영리단체 포함)는 5234조원의 금융자산을 보유했다. 가계는 금융자산을 현금 및 예금, 주식, 채권, 보험 및 연금으로 나눠 운용한다. 2023년 말 가계 금융자산 가운데 예금 비중은 46.3%로 2021년의 43.4%보다 큰 폭으로 늘었다. 이와 달리 주식 비중은 같은 기간 23.0%에서 21.8%로 낮아졌다. 채권 비중은 2.4%에서 3.2%로 약간 높아졌지만, 2014년 6.2%에 비해서는 낮은 수준에 머물고 있다.

2년 전 5%까지 올라갔던 은행의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가 최근에는 3.5% 안팎으로 낮아졌다. 시장금리 하락에 이어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하하면 예금금리는 더 낮아질 것이다. 시장금리가 하락하면 채권 가격은 더 오르게 된다. 그 시점은 올해 하반기일 수 있다. 가계의 금융자산 운용에서 예금 비중을 줄이고 채권 비중을 늘려도 되는 시기인 것 같다.

김영익 내일희망경제연구소장

이미지 확대
김영익 내일희망경제연구소장
김영익 내일희망경제연구소장
2024-04-22 27면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