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시대] 세종역 그리고 위대한 선택

[지방시대] 세종역 그리고 위대한 선택

남인우 기자
남인우 기자
입력 2024-04-12 00:10
업데이트 2024-04-12 00:1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정치가 국민을 걱정해야 하는데, 국민이 정치를 걱정하는 뒤틀린 세상이다. 4월 총선 역시 막말과 함께 황당하고 급조된 씁쓸한 공약만이 여기저기 어지럽게 널려 있을 뿐이다.

KTX 세종역 설치 공약은 씁쓸함의 결정체다. 정부가 불가 입장을 여러 차례 밝혔는데도 세종시가 정치권에 세종역 공약을 건의했고, 이를 세종시 총선 출마자들이 덥석 물었기 때문이다. 지역발전을 책임지고 있는 양대 축인 지자체와 정치인들이 ‘헛공약’의 공범으로 전락할까 걱정스럽다.

세종역 설치가 부당한 이유는 고속철 적정 역 간 거리(57.1㎞) 기준 위배로 인한 저속철 전락, 중복 투자, 안전성 미확보, 낮은 경제적 타당성, 인접한 청주 오송역의 수요 감소로 인한 충북과의 갈등 등 차고 넘친다.

세종시의 끈질긴 요구에도 정부가 흔들리지 않고 불가 입장을 고수하는 까닭이다. 민감한 선거 국면에 공주부여청양 선거구에 출마한 국민의힘 정진석 후보가 “세종역을 설치하기에는 오송역과 공주역이 너무 가깝다. 실현 안 될 이야기”라고 말한 것도 같은 이유에서다.

세종시는 경제적 타당성이 높다고 주장하는데 설령 경제성이 아무리 높다고 해도 세종역을 막고 있는 다른 요인들이 모두 해소되는 것은 아니다.

세종시 관문 역할을 하는 오송역이 멀다며 불편을 호소하기도 하는데 약간의 불편을 감수하는 미덕이 넘칠 때 사회는 따뜻해지는 법이다. 승용차로 오송역에서 세종시청까지 23분이 걸리는데 사실 큰 불편도 아니다. 같은 시간 기준 오송역에서 청주시청까지는 30분, 울산역에서 울산시청까지는 27분을 달려야 한다.

세종역 주장은 요즘 들어 더욱 안타깝게 들린다. 세종시와 충북도가 펼치는 다양한 상생 사업 때문이다. 최민호 세종시장은 지난 1일 충북도청을 방문해 특강을 진행했다.

세종과 충북은 출산율 2.0 희망 공동프로젝트도 추진한다. 지역 간 출산동맹은 흔치 않은 사례다. 문화관광, 지역경제, 농업농촌 상생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2027년 하계 유니버시아드도 공동 개최한다. 이 정도면 한배를 탄 공동체다.

상생 파트너가 충북의 공든 탑인 오송역 활성화를 한 방에 무너뜨릴 세종역 설치를 추진하고 있으니 ‘입으로는 달콤한 말을 하면서 뱃속에 칼을 품고 있다’는 사자성어 ‘구밀복검(口蜜腹劍)’이 생각나는 것은 당연지사다.

세종역이 성사되면 충청권 상생은 얼어붙을 가능성이 높다. 전국에선 무리한 역 설치 민원이 빗발칠 수 있다. 오송역 접근성 향상을 위해 그동안 투입된 사업비와 흘린 땀은 허사가 된다.

2034년 광역급행철도가 개통되면 오송역과 세종 간 소요 시간은 18분으로 줄어든다. 모두를 위한 세종시의 위대한 선택이 절실한 시점이다. 어쩌면 세종시가 영웅으로 기록될 수 있는 기회일지도 모른다.

남인우 전국부 기자

이미지 확대
남인우 전국부 기자
남인우 전국부 기자
2024-04-12 29면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