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또 신기록… 자산 가격 상승에 美 금리 인하 늦춰지나

금값 또 신기록… 자산 가격 상승에 美 금리 인하 늦춰지나

최재성 기자
입력 2024-04-11 03:58
업데이트 2024-04-11 04:2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AI 경쟁에 산업용 금 수요 급증
유가·구리 등 원자재값도 올라
美 6월 금리 인하 가능성 줄어

이미지 확대
국제 금값이 각국 중앙은행의 매수 등에 힘입어 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10일 서울 종로구 귀금속 거리의 한 상가에서 고객이 진열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 홍윤기 기자
국제 금값이 각국 중앙은행의 매수 등에 힘입어 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10일 서울 종로구 귀금속 거리의 한 상가에서 고객이 진열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
홍윤기 기자
금값이 사상 최고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유가와 은, 구리 등 원자재 가격을 포함해 모든 자산 가격이 동반 상승하는 ‘에브리싱 랠리’가 이어지는 모습이다. 과도한 물가 상승에 대한 우려, 그리고 기준금리 인하가 늦춰질 수 있다는 관측이 함께 나온다.

9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 금 선물 가격은 장중 온스당 2384.5달러를 기록, 8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올해에만 15차례 최고가를 다시 썼고, 금 선물 가격은 연초 대비 13.5%나 올랐다.

이는 지정학적 요인이 크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 이후 각국 중앙은행의 금 매집 행진이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인공지능(AI) 산업이 커지면서 전자회로 등 산업용 금 사용량이 대폭 늘어난 점도 금값 인상에 한몫했다. 지정학적 불안감의 해소 기미가 좀처럼 보이지 않고 관련 산업의 인기가 날이 갈수록 높아지면서 금값 상승 행진이 한동안 더 지속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금과 함께 구리 등 원자재 가격도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의 제조업 경기 반등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면서다. 원자재 가격이 인상되면 자연스레 생산자 물가가 오르고, 연이어 소비자물가 상승으로까지 이어질 공산이 크다. 여기에 국내외 증시, 가상자산 가격까지 함께 오르면서 급격한 물가 상승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물가 상승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시점이 예상보다 늦춰질 수 있다는 관측이 서서히 힘을 얻고 있다. 지난달 미국의 고용 수준이 예상을 뛰어넘는 수준의 탄탄한 모습을 보였다는 점도 6월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낮추고 있다.

미국의 기준금리를 예측하는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6월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은 이날 기준 54%다. 지난달 초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이 70%를 넘었던 것에 비해 20% 포인트 가까이 줄어든 수준이다.
최재성 기자
2024-04-11 21면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