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푸틴, AI 연설 이어 또 대역 의혹…“美언론인 인터뷰도 가짜”

푸틴, AI 연설 이어 또 대역 의혹…“美언론인 인터뷰도 가짜”

최영권 기자
최영권 기자
입력 2024-02-11 14:57
업데이트 2024-02-11 16:3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WSJ, ‘푸틴 사망’ 주장한 정치학자 주장 인용 보도
SNS서 확산…“언론 신뢰 낮추려고 방치” 분석도


이미지 확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크렘린궁에서 터커 칼슨 미국 폭스뉴스 전 앵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4.2.8 모스크바 EPA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크렘린궁에서 터커 칼슨 미국 폭스뉴스 전 앵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4.2.8 모스크바 EPA 연합뉴스
신년 연설에 인공지능(AI)으로 만든 대역을 썼다는 의혹이 제기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또 대역 의심을 받고 있다. 이번엔 폭스뉴스 출신 앵커가 진행한 2시간짜리 인터뷰에 대역이 대신 나갔다는 것인데, 러시아 크렘린궁이 ‘대역설’에 대한 어떤 반응도 보이지 않으면서 의도에 대한 분석도 쏟아졌다.

10일(현지시간)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러시아 정치학자 발레리 솔로베이가 지난 8일 공개된 터커 칼슨의 인터뷰에 등장한 푸틴 대통령은 그와 매우 닮은 대역이었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솔로베이는 50만여명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로, 푸틴 대통령은 지난해 이미 사망했으며 현재 대역이 활동하고 있다는 음모론을 펼쳐왔다.

인터뷰가 조작됐다는 주장에 대해 칼슨 전 앵커는 답변을 거부했고, WSJ는 크렘린궁에 이메일을 보내 물었지만 답장하지 않았다.

푸틴 대통령에게는 2020년부터 소셜미디어(SNS)와 서방 언론을 중심으로 ‘대역설’이 따라붙고 있다. 그가 심각한 건강 문제를 안고 있어 대역을 쓰고 있다는 주장은 반(反)러시아 단체나 반푸틴 성향 텔레그램 채널 ‘제너럴SVR’ 등에 의해 계속 생성됐다. 푸틴 대통령이 공개석상에 나올 때마다 SNS에 그가 이생 행동을 보이는 모습이 올라가면서 소문을 더 확산시키고 있다.
이미지 확대
지난해 12월 31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신년 연설을 하는 모습. 영상의 일부분에서 부자연스러운 모습이 보이면서 인공지능(AI)로 만든 영상을 대신 썼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AFP 연합뉴스
지난해 12월 31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신년 연설을 하는 모습. 영상의 일부분에서 부자연스러운 모습이 보이면서 인공지능(AI)로 만든 영상을 대신 썼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AFP 연합뉴스
WSJ는 구글 검색 기록을 분석하면서 ‘푸틴 파킨슨병’, ‘푸틴 암’ 등 대역설과 관련된 검색어들이 2020년에 늘어났고 관련 보도가 나올 때마다 급증했다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에 대한 루머가 이어지자 2022년 윌리엄 번스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그가 “완전히 지나치게 건강하다”며 해외 지도자의 건강에 대한 정보를 직접 밝히기도 했다.

크렘린궁이 이런 대역설을 반박하지 않고 방치하는 데는 러시아를 향한 관심을 줄이기 위한 의도라고 보는 시선도 있다. 토머스 그레이엄 미 외교협회 연구원은 푸틴 대통령의 건강에 문제가 있다거나 사망에 임박했다는 주장은 러시아 내부나 서방에 우크라이나 전쟁 등 푸틴 대통령의 정책에 반대하는 이들의 관심을 덜 수 있다고 WSJ에 말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고문을 지낸 에릭 그린은 반정부 언론을 탄압해온 크렘린궁이 잘못된 정보를 제공하면서 언론에 대한 신뢰도를 낮추려는 의도가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최영권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