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檢 ‘돈봉투 정점’ 송영길 영장 청구에 무게

檢 ‘돈봉투 정점’ 송영길 영장 청구에 무게

임주형 기자
임주형 기자
입력 2023-12-10 18:19
업데이트 2023-12-10 18:1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13시간 조사서 진술 거부권 행사
증거 인멸 우려… 宋 “기각 자신”

이미지 확대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 뉴스1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
뉴스1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사건 ‘정점’으로 지목된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무게감 있게 검토 중이다. 송 전 대표가 앞선 소환조사에서 진술거부권을 행사하는 등 수사에 협조하지 않고 있어 향후 증거 인멸 우려가 크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 전 대표는 검찰이 영장을 청구하더라도 ‘기각될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 최재훈)는 주말인 전날과 이날 수사팀 대부분이 출근해 송 전 대표 조사 내용과 관련된 증거를 분석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8일 송 전 대표를 소환해 돈봉투 살포를 지시했거나 사전에 알고 있었는지 등을 강도 높게 캐물었다.

외곽 조직인 ‘평화와 먹고사는 문제연구소’(먹사연)를 통한 불법 후원금 수수 여부도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이날 검찰이 준비한 질문지만 200쪽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 전 대표는 13시간 동안 이어진 조사에서 진술거부권을 행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돈봉투 의혹을 ‘헌법질서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중대범죄’로 규정하고 있어 송 전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단행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특히 이 사건 연루자 대부분이 이미 구속된 터라 형평성 차원에서라도 영장 청구가 불가피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그러나 송 전 대표 측은 검찰이 ‘정치적 기획수사’를 하고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송 전 대표는 2일 “검찰이 영장을 청구하면 기각시킬 자신이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임주형 기자
2023-12-11 8면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