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사지도 않으면서 처물어보기는”…소래포구 간 유튜버 봉변

“사지도 않으면서 처물어보기는”…소래포구 간 유튜버 봉변

신진호 기자
신진호 기자
입력 2023-12-06 15:05
업데이트 2023-12-06 15:1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유튜브 채널 ‘오지산’ 캡처
유튜브 채널 ‘오지산’ 캡처
터무니없는 가격과 ‘꽃게 다리 실종’ 등의 논란으로 비판을 받았던 인천 소래포구 전통어시장에서 이번엔 가격을 묻는 손님에게 한 상인이 내뱉은 막말이 논란이 되고 있다.

6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SNS) 등에서는 지난달 30일 한 유튜버가 올린 영상이 빠르게 공유됐다. 유튜브 채널 ‘오지산’은 최근 아내와 함께 소래포구를 방문했을 당시 겪었던 상황을 ‘이게 소래포구 어시장의 현실이다. #사지도 않으면서 처물어보기는’이라는 제목의 영상으로 담았다.

오지산은 “도심 속에 이런 포구가 있는 게 아름답다”면서도 “그런데 일부 시장 상인은 막말로 손님을 기분 나쁘게 한다”고 밝혔다.

특히 수산물 가격에 대해 “함부로 물어보지 마시라. 옆에서 눈치껏 가격을 알아보면 된다”라고 조언했다.

이는 바로 가격 문의에 대한 시장 상인의 반응 때문이었다.

오지산은 “다른 포구에서 당한 일이 있어서 재래시장은 안 가려고 했는데 (소래포구에서) 꽃게가 워낙 싸다는 소문에 또 와봤는데 역시나 기분이 나빴다”라고 했다.

시장을 둘러보는 오지산의 카메라에는 “5000원 1㎏”, “떨이 1만원이다” 등 상인들의 외침이 담겨 있었다.

그러던 중 한 상인의 핀잔이 들려왔다. 문제의 상인은 옆에 있던 상인에게 “자리 바꿔. 네가 말해”라고 말한 뒤 “사지도 않으면서 처물어보기는”이라고 막말을 내뱉은 것이었다.

이를 들은 오지산의 아내는 “사지도 않으면서 처물어본다고 하네”라며 자리를 피했다.

오지산은 “저런 상인 어떻게 해야 하나. 정말 화가 났지만 손님이 참아야 하는 시장, 기가 막힌다. 저런 상인 소래포구에서 퇴출시켜야 하는데”라며 “나름 친절한 분도 많은데 아까 그 상인은 문제가 좀 많다”라고 불쾌해했다.
이미지 확대
평년 기온을 회복한 19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소래포구 어시장이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2023.11.19  연합뉴스
평년 기온을 회복한 19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소래포구 어시장이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2023.11.19
연합뉴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지금 세상에 그런 짓을! 몰지각한 일부 상인들 때문에 전통시장 물 흐려진다. 이런 상인들은 하루빨리 정비해야 한다”, “절대 변하지 않는 곳”, “잊을 만하면 하나씩 터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꽤 오래전부터 가격을 너무 비싸게 받는다든지 불친절하다는 비판을 받아온 소래포구는 올해 여러 차례 논란이 터진 바 있다.
이미지 확대
지난 5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논란이 된 소래포구 꽃게. 보배드림 캡처
지난 5월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논란이 된 소래포구 꽃게. 보배드림 캡처
지난 5~6월에는 ‘소래포구에서 암게 2㎏을 6만원에 사왔는데 꽃게 다리가 2~5개씩 떨어져 나간 상태였다’라든지 ‘소래포구에서 살아있는 꽃게를 구매했는데 집에 와서 확인해보니 다리가 떨어진 꽃게로 바뀌어 있었다’는 등의 주장이 나왔다.

이러한 논란이 이어지자 소래포구 상인들은 자정대회를 열고 “호객 행위, 섞어 팔기, 물치기, 바가지 등을 척결하겠다”며 “자정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캠페인을 벌였고, 관할 지자체인 인천 남동구도 소래포구 상인들을 대상으로 위법 행위 근절 교육을 실시했다.
14일 인천시 남동구 소래포구 전통어시장에서 상인들이 자정대회를 열고 신뢰 회복을 약속하며 사과하고 있다. 2023.6.14. 연합뉴스
14일 인천시 남동구 소래포구 전통어시장에서 상인들이 자정대회를 열고 신뢰 회복을 약속하며 사과하고 있다. 2023.6.14. 연합뉴스
물치기란 꽃게를 건져내면서 비닐봉지에 넣는 과정에서 일부러 봉지에 구멍을 내고, 봉지를 물에 담가 봉지에 물이 들어가도록 만들어 봉지채 무게를 잴 때 더 많은 무게가 나오도록 하는 수법이다. 그 밖에도 꽃게를 봉지에 담으면서 살아 있는 꽃게 사이에 죽은 꽃게 등을 슬쩍 섞어 파는 수법 등이 있다.

지난 6월 소래포구를 향한 비판이 쏟아지고 소비자들의 신뢰가 떨어지자 한 상인은 언론에 “소래포구 규모가 커지면서 다양한 상권이 형성돼 있다”면서 “개중에 한 점포라도 논란을 빚으면 전체 상인이 욕을 먹는 구조”라고 토로했다.
신진호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대정원 확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는 미래 필수 의료인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의대정원을 2000명 증원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의료계는 의대정원 확대에 앞서 정부가 수가 인상과 의사의 소송 부담 완화 등 필수 의료 육성 대책부터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귀하는 의대정원 확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