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자승스님 마지막 배웅”… 다비식에 2000명 추모

“자승스님 마지막 배웅”… 다비식에 2000명 추모

명종원 기자
명종원, 안석, 손원천 기자
입력 2023-12-04 02:38
업데이트 2023-12-04 02:3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조계종 ‘5일간 종단장’ 거행

조계사 영결식에는 1만여명 운집
총무원장 “전법포교 길 함께 갈 것”

尹대통령 부부 조계사서 조문
정부, 국민훈장 무궁화장 수여


이미지 확대
지난달 29일 소신(燒身) 입적한 자승 전 대한불교 조계종 총무원장의 다비식이 3일 오후 경기 화성시 용주사에서 수많은 신도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엄수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29일 소신(燒身) 입적한 자승 전 대한불교 조계종 총무원장의 다비식이 3일 오후 경기 화성시 용주사에서 수많은 신도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엄수되고 있다.
연합뉴스
“스님의 마지막을 배웅하려고 왔습니다.”

3일 오후 2시 40분쯤 경기 화성시 용주사에서 거행된 자승 스님 다비식(불교식 화장)에는 추모객이 긴 줄을 이뤘다.

용주사 추산 2000여명이 사찰 내 효림당 앞에 모여 노제를 거행한 뒤 인근 연화대로 이동해 비통한 표정으로 다비장을 기다렸다. 추모객들은 연화대에 법구(시신)가 도착할 때까지 애통함을 달래려는 듯 연신 “나무아미타불”을 되뇌었다. 용주사 스님들이 횃불을 들어올려 법구가 담긴 관에 불을 붙이자 검은 연기와 함께 다비장이 봉행됐다. 자승 스님의 열반송인 ‘생사가 없다 하나 생사 없는 곳이 없구나. 더이상 구할 것이 없으니 인연 또한 사라지는구나’라는 문구가 적힌 만장도 법구와 함께 타올랐다.

경기 과천에서 왔다는 불자 이모씨는 “봉은사에서 처음 자승스님을 만났다”면서 “봉은사 회주이셨는데, 마음이 굉장히 따뜻한 분이셨다”고 회상했다. 이 불자는 “슬프고 안타까운 마음으로 배웅한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29일 경기 안성시 칠장사에서 ‘소신공양’으로 입적한 자승 스님의 장례는 조계종 종단장(5일장)으로 진행됐다. 다비식에 앞서 3일 오전에는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영결식이 엄수됐다. 총무원장인 진우 스님은 영결사를 통해 “(자승 스님의) 상월결사 정신을 지속적으로 이어 갈 것이며 대화상의 수행력과 유훈이 하나로 결집된 ‘부처님 법 전합시다’라는 전법포교의 길을 함께 걸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영결식은 진우 스님 외에도 종정 성파 스님 등 조계종 주요 인사와 한덕수 국무총리 등 정부 인사, 국회 불자모임 정각회 회장인 국민의힘 주호영 의원 등 정계 인사, 김희중 천주교 대주교 등 종교인, 불교 신자 1만여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열렸다.

윤석열 대통령은 김건희 여사와 함께 전날 조계사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윤 대통령은 조문록에 “중생의 행복을 위해 부처님의 가르침을 널리 펼쳐 주신 큰스님을 오래 기억하겠습니다”라는 추모 글을 남겼다. 윤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부터 자승 스님을 여러 차례 만난 바 있다.

조계종 대변인인 기획실장 우봉 스님은 자승 스님 입적 하루 뒤인 지난달 30일 “자승 스님이 종단 안정과 전법도생을 발원하며 소신공양, 자화장으로 모든 종도들에게 경각심을 남기셨다”고 밝혔다. ‘자화장’은 장작더미에 올라가 자신의 몸을 불살라 다비를 진행함으로써 부처에게 공양하는 것을 뜻한다.

경찰은 현재까지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토대로 “화재 현장에 스님 외에 다른 침입자는 없었다”고 밝히면서도 유서 필적 확인에 들어갔다. 경찰 관계자는 “필적 검증의 결론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고 했다.

한편 정부는 자승 스님이 한국 불교의 안정과 화합을 이뤄 전통문화 창달에 기여하고 이웃 종교와의 교류 협력 및 사회 통합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해 국민훈장 중 최고 등급인 무궁화장을 추서했다.
명종원·안석 기자·손원천 선임기자
2023-12-04 20면

많이 본 뉴스

의대정원 확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는 미래 필수 의료인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의대정원을 2000명 증원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의료계는 의대정원 확대에 앞서 정부가 수가 인상과 의사의 소송 부담 완화 등 필수 의료 육성 대책부터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귀하는 의대정원 확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