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파리오페라발레 ‘에투알’ 박세은, 한국 발레리나 첫 슈발리에 훈장

파리오페라발레 ‘에투알’ 박세은, 한국 발레리나 첫 슈발리에 훈장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23-12-03 15:44
업데이트 2023-12-03 15:5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발레리나 박세은과 그가 받은 슈발리에 훈장. 에투알클래식 제공
발레리나 박세은과 그가 받은 슈발리에 훈장. 에투알클래식 제공
세계 최고 발레단 중 하나인 파리오페라발레의 동양인 최초 ‘에투알’(수석무용수)인 발레리나 박세은(34)이 프랑스 문화부 예술상을 받았다.

박세은의 국내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에투알클래식은 2일 박세은이 최근 리마 압둘 말락(44) 프랑스 문화부 장관 명의의 ‘슈발리에’ 훈장과 상장을 받았다고 전했다. 슈발리에 훈장은 예술과 문화 발전에 기여한 개인에게 주는 훈장으로 한국인 발레리나 수상은 박세은이 처음이다.

박세은은 2021년 아시아 무용수 최초로 파리오페라발레의 수석무용수인 에투알로 승격됐다. 프랑스어로 별을 뜻하는 단어로 다른 등급과 달리 승급 시험 없이 예술감독의 추천을 받아 파리국립오페라단 총감독이 지명한다. 2007년 세계 최고 발레 콩쿠르 중 하나인 로잔 콩쿠르에서 1위에 올랐고 2018년에는 ‘무용계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브누아 드 라 당스’에서 최고 여성 무용수상을 받았다.
이미지 확대
슈발리에 디플롬. 에투알클래식 제공
슈발리에 디플롬. 에투알클래식 제공
슈발리에 훈장은 국가 훈장인 레지옹 도뇌르와는 별개로 1957년 프랑스 문화부가 제정한 ‘예술인문훈장’이다. 최고 등급인 코망되르, 오피시에, 슈발리에로 나뉜다. 앞서 지휘자 정명훈(2011년 코망되르), 영화감독 봉준호(2016), 화가 김창열(2017), 영화감독 김지운(2018·이상 오피시에), 패션디자이너 앙드레 김(2000), 배우 전도연(2009·이상 슈발리에) 등이 받았다.

2023~2024시즌에도 파리 오페라 발레 주역으로 활동 중인 박세은은 이달 ‘호두까기 인형’ 주역 클라라 역으로 바스티유 극장 무대에 오른다.
이미지 확대
발레리나 김주원. EMK엔터테인먼트 제공
발레리나 김주원. EMK엔터테인먼트 제공
국내에서는 발레리나 김주원이 지난 1일 서울 중구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열린 ‘2023 대한민국 문화예술교육 대상 시상식’에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표창을 받았다. 올 한해 문화예술교육 활성화와 발전에 기여한 관계자에게 주는 상이다.

15년 동안 국립발레단 수석 무용수로 활약한 발레리나 김주원은 2006년 브누아 드 라 당스에서 최고 여성 무용수상을 수상했고 2012년에는 심사위원으로도 참여했다. 현재는 ‘예술감독 김주원’으로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김주원은 올해 교육진흥원 ‘늘봄예술학교’ 사업의 명예교사로 참여해 ‘김주원의 발레교실’을 기획해 누구나 온라인상에서 쉽게 경험하고 누릴 수 있는 양질의 콘텐츠를 제작했다. 또한 2023 꿈의 댄스팀 대국민 공감 프로젝트의 예술감독으로 위촉돼 꿈의 댄스팀의 가치를 대국민 대상으로 알리고자 ‘멈춤 프로젝트’를 기획하는 등의 활동을 펼쳤다.
류재민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