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임종 연장 싫어 연명의료 거부” 사전의향서 써 결정할 수 있어 [알아두면 쓸데 있는 건강 정보]

“임종 연장 싫어 연명의료 거부” 사전의향서 써 결정할 수 있어 [알아두면 쓸데 있는 건강 정보]

입력 2023-11-01 01:26
업데이트 2023-11-01 01:2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Q. 연명의료에 대한 의사를 남길 수 있다는 얘기를 들었는데 무엇인가.

A. 연명의료에 관한 본인의 의향을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통해 남기면 된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향후 겪게 될 임종 단계를 가정해 연명의료에 관한 의향을 남기는 문서이다. 여기서 연명의료란 임종 과정에 있는 환자에게 하는 심폐소생술, 혈액 투석, 항암제 투여, 인공호흡기 착용 등 치료 효과 없이 임종 과정의 기간만을 연장하는 것을 말한다.

Q. 어떻게 작성하나.

A. 19세 이상 성인은 누구나 향후 임종 과정에 있는 환자가 됐을 때를 대비해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할 수 있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을 비롯해 보건복지부가 지정한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에서 작성할 수 있다. 대리인 및 전화나 우편 신청은 불가하며 본인이 직접 신분증을 지참하고 등록기관에 방문해 작성해야 한다.

Q.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하면 철회가 불가능한가.

A. 작성자가 원하는 경우 보건복지부가 지정한 등록기관에서 언제든 변경하거나 철회할 수 있다. 또한 국립연명의료관리기관 홈페이지(www.lst.go.kr)에서 ‘나의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조회하기’ 메뉴를 통해 나의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조회해 볼 수 있다. 이 메뉴에서 철회도 가능하다.
2023-11-01 19면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