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5분 지났는데…머스크 “돈 달라고 안하네”-우크라 “러시아 선전 안 하네”

5분 지났는데…머스크 “돈 달라고 안하네”-우크라 “러시아 선전 안 하네”

임병선 기자
입력 2023-10-03 20:41
업데이트 2023-10-03 20:4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일론 머스크 X 캡처 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X 캡처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우크라인스카 프라우다  X 캡처
우크라인스카 프라우다 X 캡처
이마의 혈관이 튀어나올 정도로 고통을 참는 얼굴, 자세히 보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1일(현지시간)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 계정에 이 밈(meme) 사진을 올리며 “5분이 지났는데도 수십억 달러의 지원을 요청하지 않았을 때”라고 적었다.

젤렌스키 대통령과 우크라이나 고위 관료들은 지난해 2월 러시아의 침공 이후 줄곧 동맹국들에 수십억 달러의 군사 지원을 호소해 왔다. 머스크가 젤렌스키 대통령이 단 5분을 참는 것조차 힘겨워하며 끊임없이 지원을 요청한다고 비꼰 것이다.

이 포스트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연방정부 셧다운을 막기 위한 45일짜리 임시예산안에 서명한 직후 나왔다고 정치 전문지 폴리티코는 2일 설명했다. 임시예산안에는 우크라이나 지원 항목이 반영되지 않았다.

머스크의 포스트에 당연히 우크라이나인들은 반발했다. 코미디언 안톤 티모셴코는 머스크의 게시물에 “그래서 당신은 자유를 사랑한다는 이유로 죽어가는 사람들을 괴롭히기 위해 소셜미디어를 샀군요”라고 답글을 달았다.

만화가 바실 바이닥은 “일론, (블라디미르) 푸틴(러시아 대통령)과 전화 통화하면서 이 밈을 쓴 건가요?”라고 쏘아붙였다.

우크라이나 영문 매체 ‘우크라인스카 프라우다’는 같은 사진에 머스크의 얼굴을 넣어 “5분이 지났는데도 러시아의 선전을 퍼뜨리지 않았을 때”라고 제대로 응수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직후 머스크는 자신이 운영하는 스페이스X의 위성 인터넷 ‘스타링크’를 우크라이나에 제공해 이 나라 국민들의 환호를 받았다. 하지만 같은 해 10월 머스크가 우크라이나 영토 일부를 러시아에 넘기고 주민 투표를 실시하자고 독려하는 트윗을 올린 뒤 분위기는 완전히 바뀌었다. 최근 발간된 전기 ‘일론 머스크’에는 전쟁 확대를 막기 위해 스타링크 가동을 거절했다는 내용이 사실과 다르게 실려 논란이 됐고, 작가가 공식 사과하는 소동까지 있었다.
임병선 선임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