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전두환 손자 “다 내려놓았다”…할아버지 ‘비밀금고’ 폭로

전두환 손자 “다 내려놓았다”…할아버지 ‘비밀금고’ 폭로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3-04-11 17:35
업데이트 2023-04-11 17:5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비자금 폭로한 손자 전우원
“돈세탁 도우면 아파트 받아”

이미지 확대
전두환의 손자 전우원씨가 지난달 31일 광주 서구 5·18기념문화센터에서 열린 ‘5·18유족, 피해자와의 만남’ 행사에서 할아버지를 대신해 사죄하고 있다. 2023.3.31 뉴스1
전두환의 손자 전우원씨가 지난달 31일 광주 서구 5·18기념문화센터에서 열린 ‘5·18유족, 피해자와의 만남’ 행사에서 할아버지를 대신해 사죄하고 있다. 2023.3.31 뉴스1
이미지 확대
전두환씨 손자 전우원씨 가족 비난
전두환씨 손자 전우원씨 가족 비난 전두환씨 손자 전우원씨가 가족과 지인들을 비난하며 어린 시절 전두환씨 부인 이순자씨와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전우원씨 인스타그램
전직 대통령 전두환씨의 손자 우원(27)씨가 “할아버지의 연희동 자택에는 하늘에서 돈이 쏟아지듯 계속해서 현금뭉치가 들어왔다”고 밝혔다.

전우원씨는 1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할머니(이순자)가 쓰는 옷장 벽을 밀면 금고가 있고 창고 쪽 복도 끝에 가서 벽을 밀면 또 금고가 나왔다’고 (제 어머니가) 말하더라”며 이같이 말했다. “아는 사람이 밀어야만 금고가 나온다”고도 했다.

그는 “금고를 열고 들어가면 1000만원 단위 현금다발로 묶여서 준비돼 있으며 차곡차곡 벽(옆)에 쌓여 있었다고 하더라”며 “제가 본 것은 손님들 오셨을 때 1000만원이나 100만원씩 돈 봉투를 주는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상에 할아버지 서재가 따로 있었는데 거기에도 항상 현금이 가득했다. 주말마다 가족들이 더플백 같은 것을 들고와 몇억씩 담아 들고 갔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말 하늘에서 돈이 쏟아져 내려오듯이 비서와 경호원들이 계속 돈다발이 담긴 큰 가방을 들고 와 쌓아놓고 또 쌓아놨다가 아는 분들이나 가족이 오면 가져갔다”고 했다.

다만 “수사가 한번 진행되고 난 후에는 확 줄어들었고 그 이후부터 (돈가방을 쌓아 놓는 일은) 안 했다”며 다른 곳에 돈을 옮겨놓았을 것으로 추측했다.

전우원씨는 “저와 제 형 이름으로 웨어밸리 비상장 주식이 되게 많이 있었는데 이를 2019년에 (부친) 전재용씨가 ‘돈이 필요하다. (전재용씨 세번째 부인) 박상아씨한테 다 줘야 된다’며 ‘서류에 사인하라’고 했을 때 처음 알았다”고 했다.

그는 “돈세탁을 도와주신 분들은 당연히 얻는 게 너무나 많기 때문에 충성을 다하고 지금도 입을 닫고 있다”면서 “(조력자가 대가로 받은 것은) 회사나 아파트 등”이라고 했다. 그는 할머니 이순자씨 비서들이 목동 아파트 등을 받았다고 했다.

‘미국 생활을 다시 할 것이냐’는 질문에 우원씨는 “미국으로 돌아갈 계획이 없다. 다 내려놓고 왔다”고 했다. 또 웨어밸리 지분이 아직 본인과 형 명의로 돼 있다며 지분을 팔아 남긴 모든 수익과 본인 재산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이미지 확대
전두환씨 손자 전우원씨가 일가의 비리 의혹을 제기해 파장이 커지고 있다. 전씨는 어린 시절 전두환씨와 함께 찍은 사진 등 그동안 언론에 공개되지 않았던 가족사진도 공개했다. 연합뉴스
전두환씨 손자 전우원씨가 일가의 비리 의혹을 제기해 파장이 커지고 있다. 전씨는 어린 시절 전두환씨와 함께 찍은 사진 등 그동안 언론에 공개되지 않았던 가족사진도 공개했다.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5·18 당사자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직 대통령 전두환(가운데)씨가 지난해 8월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재판에 출석해 25분 만에 건강 이상을 호소하며 퇴청하는 모습. 연합뉴스
5·18 당사자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직 대통령 전두환(가운데)씨가 지난해 8월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재판에 출석해 25분 만에 건강 이상을 호소하며 퇴청하는 모습. 연합뉴스
할아버지 ‘학살자’라 칭한 손자

전우원씨는 할아버지인 전두환씨에 대해 “무고한 시민들을 반란자라고 몰아간 건 죄라고 생각한다. 5·18뿐만 아니라 할아버지가 했던 다른 모든 것에 대해서 (죄라고) 말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사람을 죽여놓고도 민주주의의 아버지, 민주주의의 영웅이라고 불리고 있다”며 할아버지를 ‘학살자’라고 표현했다.

전두환씨가 내야 하는 추징금 2200억원 가운데 아직 환수하지 못한 돈은 900억원이 넘는다. 내란과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대법원에서 2205억 원의 추징금이 확정된 전두환씨는 대통령에서 물러난 뒤 모든 재산을 내놓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추징금 납부를 미루다 2021년 11월 사망했고, 922억원은 미납으로 남았다. 2017년 출간한 회고록에서 전씨는 자신에게 부과된 추징금에 대해 “이미 사용한 정치자금까지 물어내라 한다” “죽어도 완납은 불가능한 추징”이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2003년 검찰은 그해 기준 미납 추징금 1891억원 환수를 위해 전씨 재산목록 제출(재산명시)을 법원에 신청했다. 전씨는 법원에 서울 연희동 집 별채(당시 시가 7~8억원), 보석류, 예술품, 악기, 예금 29만원을 제출했다. 법원에 나온 전씨는 “돈이 없다” “돈이 없는데 골프는 어떻게 치느냐”며 판사와 설전을 벌였다. 그러나 2003년 이후 전씨 본인과 가족, 주변에서 적법하게 추징한 전씨 관련 재산만 900억원이 넘는다.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