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외모 남달랐다”…김정은 딸 김주애, TV 방송 포착

“외모 남달랐다”…김정은 딸 김주애, TV 방송 포착

김채현 기자
김채현 기자
입력 2022-09-26 09:55
업데이트 2022-09-26 09:5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둘째 딸 김주애(9)로 추정되는 소녀. 데일리메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둘째 딸 김주애(9)로 추정되는 소녀. 데일리메일
단발머리에 헤어밴드
유일하게 하얀색 양말
리설주 여사, 따로 챙겼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둘째 딸 김주애(9)가 북한 국가행사에서 처음으로 포착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23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김 위원장의 딸로 보이는 소녀가 지난 9일 북한 정권 수립 74주년 경축행사 무대에 처음 등장했다.

해당 소녀는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를 위한 공연에서 노래하던 여러 아이 중 한 명이었다. 그러나 중국 전문가들은 소녀에게서 눈에 띄는 몇 가지 특징을 찾아냈다.

리 여사는 공연이 끝난 뒤 이 아이의 등에 손을 얹고 개인적으로 말을 걸었다.

또 북한 국영 방송의 카메라가 이 소녀를 수시로 클로즈업해 화면에 비중 있게 다뤘다는 점이 눈여겨 봐야 할 요소로 꼽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둘째 딸 김주애(9)로 추정되는 소녀. 데일리메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둘째 딸 김주애(9)로 추정되는 소녀. 데일리메일
미국의 북한 전문가인 마이클 매든 스팀슨센터 객원연구원은 “김 위원장의 딸이 올해 거의 10살이 됐을 것인데, 이는 방송 영상에 나온 소녀와 비슷한 나이”라고 말했다.

소녀는 무대에 선 아이들 중 유일하게 머리카락을 묶지 않고 단발머리 였고, 혼자 흰색 양말을 신었다. 보통 북한 공연에서 의상과 헤어스타일을 통일하는데 이 소녀만 유독 다른 헤어스타일을 선보인 것이다.  

또 다른 분석가들은 소녀가 김 위원장이 참석한 이날에만 단 한 번 공연했다고 말했다. 다음 날 같은 공연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둘째 딸 김주애(9)로 추정되는 소녀. 데일리메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둘째 딸 김주애(9)로 추정되는 소녀. 데일리메일
한편 김주애는 김 위원장 부부의 세 자녀 중 둘째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의 첫째와 셋째 자녀의 이름은 알려진 바 없다.
김채현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대정원 확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는 미래 필수 의료인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의대정원을 2000명 증원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의료계는 의대정원 확대에 앞서 정부가 수가 인상과 의사의 소송 부담 완화 등 필수 의료 육성 대책부터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귀하는 의대정원 확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