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문재인 엉덩이는 빨개…빨갱이 재인” 유튜버 동영상 논란

“문재인 엉덩이는 빨개…빨갱이 재인” 유튜버 동영상 논란

오달란 기자
오달란 기자
입력 2019-11-02 10:31
업데이트 2019-11-02 15:3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도 넘은 비하’ vs ‘우파아이돌’ 반응 엇갈려

“중도 성향 시민들 정치적 관심 끌고 싶어”
“보수집회서 공연해 우파 에너지 줄 것”
지난 1일 우파를 자처하는 여성 유튜버 A(가운데)씨가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올린 댄스커버 동영상. 가수 현아의 ‘빨개요’ 후렴구를 문재인 대통령을 조롱하는 가사로 바꿔 불렀다. 2019.11.2  유튜브 화면 캡처
지난 1일 우파를 자처하는 여성 유튜버 A(가운데)씨가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올린 댄스커버 동영상. 가수 현아의 ‘빨개요’ 후렴구를 문재인 대통령을 조롱하는 가사로 바꿔 불렀다. 2019.11.2
유튜브 화면 캡처
우파를 자처하는 여성 유튜버가 문재인 대통령을 조롱하는 의미를 담은 뮤직비디오 형식의 동영상을 올려 논란이 되고 있다.

구독자 16만여명을 보유한 유튜버 A씨는 지난 1일 ‘[M/V] 문재인 -빨개요 (Dance cover)’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올렸다.

가수 현아의 인기곡 ‘빨개요’의 춤을 따라 추면서 일부 노랫말을 개사해 부른 영상이다.

원곡의 후렴구는 “원숭이 엉덩이는 빨개. 빨간 건 현아, 현아는”이지만 A씨는 이를 “문재인 엉덩이는 빨개. 빨간 건 북한, 재인이는”으로 바꿔 불렀다.

뒷부분의 “빨간 건 현아”라는 대목을 “빨간 건 재인”, “빨갱이 재인”으로도 바꿨다.

A씨는 별도의 영상에서 이런 댄스커버를 올린 이유에 대해 중도 성향 시민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지난 1일 우파를 자처하는 여성 유튜버 A(가운데)씨가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올린 댄스커버 동영상. 가수 현아의 ‘빨개요’ 후렴구를 문재인 대통령을 조롱하는 가사로 바꿔 불렀다. 2019.11.2  유튜브 화면 캡처
지난 1일 우파를 자처하는 여성 유튜버 A(가운데)씨가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올린 댄스커버 동영상. 가수 현아의 ‘빨개요’ 후렴구를 문재인 대통령을 조롱하는 가사로 바꿔 불렀다. 2019.11.2
유튜브 화면 캡처
그는 “‘문재인 빨개요’ 영상을 만드는데 100만원이 들었다. 촬영비가 70만원이고 노래 부분 개사에만 20만원이 들었다”며 “댄스영상은 저작권 때문에 (유튜버) 수익이 0원이지만 그래도 했다. 앞으로도 이런 영상을 많이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A씨는 “우파끼리 북 치고 장구 치는 정치동영상은 중도 (성향) 분들은 전혀 보지 않는다”며 “(이런 댄스동영상을 올리면) ‘재밌다, 멋있다’면서 제 채널의 다른 (정치 관련) 영상을 보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A씨는 “오는 9일 열리는 반중집회에 참여해 긍정적 영향을 주고 싶다”며 “무대에 올라 공연하고 중도 우파에 에너지를 주겠다”고 말했다.

A씨는 최근 유튜브가 우파 유튜버의 수익을 제한하는 이른바 ‘노란딱지’를 붙이고 있어 피해를 보고 있다며 별도의 계좌를 통해 시청자 후원을 부탁하기도 했다.
한국당 유튜브 ‘오른소리가족’ “벌거벗은 임금님” 편
한국당 유튜브 ‘오른소리가족’ “벌거벗은 임금님” 편 자유한국당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가족’ 동영상 캡처
A씨의 동영상에 대한 네티즌의 평가는 엇갈렸다. 현 정부를 지지하는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부적절한 동영상으로 유튜브에 신고해야 한다는 움직임이 일었다.

반면 A씨의 동영상에 달린 댓글을 보면 “우파의 아이돌”, “광화문 집회에서 노래를 틀면 좋겠다”라는 등의 지지 반응도 있었다.

최근 보수 성향 유튜버들의 문 대통령 비하가 도를 지나친다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야당인 자유한국당의 공식 유튜브채널도 최근 문 대통령을 우화 ‘벌거벗은 임금님’에 빗대 풍자한 애니메이션 동영상을 공개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한국당은 문 대통령의 모친상을 고려해 해당 동영상을 잠정 삭제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1일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와 관련해 “국가 원수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는 지키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정치에 있어서도 품격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