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김기덕 감독 “동의 없이 키스 이상의 행동 한 적 없다”

김기덕 감독 “동의 없이 키스 이상의 행동 한 적 없다”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18-03-07 07:59
업데이트 2018-03-07 07:5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PD수첩’이 방송한 성폭력 의혹으로 논란에 휩싸인 김기덕 감독이 제작진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김기덕
김기덕
MBC ‘PD수첩’은 6일 김기덕 감독으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들의 증언들을 공개했다. 김기덕 감독이 지난 1일 제작진에게 이에 대한 입장을 보내왔다면서 그 내용도 전했다.

제작진이 공개한 메시지에서 김기덕 감독은 “미투 운동 갈수록 자극적이고 충격적인 내용을 기다리고 사실 확인 없이 공개돼 진실이 가려지기 전에 사회적 매장을 당하고, 그 후에는 평생 고통에서 벗어나지 못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영화감독이라는 지위로 개인적 욕구를 채운 적이 없고 항상 그 점을 생각하며 영화를 찍었다. 여자에 대한 관심으로 상대의 마음을 얻기 위해 일방적인 감정으로 키스를 한 적은 있다”면서도 “그러나 동의 없이 그 이상의 행동을 한 적은 없다”고 성폭행 의혹을 부인했다.

김 감독은 “자신이 호감을 가진 상대와 동의 하에 육체적인 교감을 나눈 것은 있다. 가정을 가진 사람으로 매우 부끄럽게 생각하고 후회한다”고 덧붙였다.
김기덕 감독이 보낸 문자메시지
김기덕 감독이 보낸 문자메시지 MBC PD수첩 캡처화면
앞서 영화 ‘뫼비우스’에 출연한 A씨는 “대본 리딩날 김기덕 감독이 다른 여성과 셋이서 함께 성관계를 맺자고 제안했고, 그 제안을 거절한 새벽 김기덕 감독이 전화로 해고 통보를 했다”고 증언했다.

또 다른 피해자 B씨는 “영화 촬영 전 김기덕 감독이 끊임없이 성관계를 요구했으며, 성폭행을 시도했다. 결국 영화 촬영을 하면서 결국 자신을 방으로 불러 성폭행했다”고 주장했으며 “조재현도 강압적으로 성폭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