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현대카드 “성희롱·폭언 땐 두번 경고한 뒤 고객 전화 끊어라… 그리고 30분 쉬어라”

현대카드 “성희롱·폭언 땐 두번 경고한 뒤 고객 전화 끊어라… 그리고 30분 쉬어라”

백민경 기자
백민경 기자
입력 2017-04-14 18:12
업데이트 2017-04-14 18:5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엔딩폴리시’ 도입… 상담실·휴식 공간도

“콜센터 직원들에게 성희롱이나 험한 욕을 하면 두 번 경고한 뒤 전화를 끊도록 했다. 민원 지수가 올라가도 어쩔 수 없다. 선진국에서는 생각도 할 수 없는 일들이다. 직원들과 선의의 고객들을 지키는 게 진짜 서비스다.”(정태영 현대카드·캐피탈 부회장 트위터 중)
이미지 확대
정태영 부회장은 전화상담원의 고충을 듣고 난 뒤 직접 상담 매뉴얼을 찾아 읽었다고 한다. 그 뒤 4년간 제도를 손질해 ‘엔딩 폴리시’(Ending Policy·전화 중단 등 폭언 고객 대응책)를 만들었다. 정 부회장은 “두 번의 경고 후에도 상담원을 계속 괴롭히면 상담원이 먼저 전화를 일방적으로 끊도록 했다”고 말했다.

지난해에는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와의 공동 연구를 통해 단순 폭언·성희롱 외에 인격 모독이나 위협적 발언에도 전화를 끊을 수 있게 했다. 성희롱 외에도 단호히 대처해야 할 상황이 있는데 인사평가 등에 반영될까 두려워 제대로 응대하지 못한다는 상담원들의 하소연을 반영한 결과다. ‘엔딩 폴리시’를 쓰게 되면 상담원은 30분간 휴식을 취할 수 있다. 감정이 다쳤을 것을 배려한 조치다. 인사 평가에도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상담원을 위한 ‘캡슐 호텔형’ 휴식공간도 있다. 수면실, 요가실은 물론 심리 상담실도 있다. 외부 전문기관을 통한 법적 대처도 가능하다.

얼마 전엔 카피라이터를 고용해 상담 때 쓰는 표현도 대거 손질했다. 예컨대 “이자가 나가십니다” 같은 어법에 맞지 않은 존댓말을 “이자가 부과됩니다”로 고쳤다. 어법도 어법이지만 매사에 지나치게 상담원을 낮추는 표현이 되레 인격 모독이나 폭언을 유발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7-04-15 13면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