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행사의 여왕’이 된 배혜윤 “FA는 아직 협상 중입니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09 03:01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서울신문사를 방문한 배혜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신문사를 방문한 배혜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린 배혜윤이 그 어느 때보다 바쁜 비시즌을 보내고 있다. 협상에 바쁠 시기지만 협상에 앞서 2020~21 여자프로농구 우승팀 주장 자격으로 여기저기 행사를 다니느라 바쁘기 때문이다.

배혜윤이 9일 삼성 라이온즈의 홈 개막전이 열리는 대구 삼성 라이온즈파크를 방문해 시구한다. 마찬가지로 FA인 윤예빈이 시타자로 나서 계열사인 삼성 야구단에 삼성생명의 우승 기운을 전한다.

이에 앞서 배혜윤은 임근배 감독과 구단 관계자와 함께 각 기관을 방문하느라 바빴다. ‘언더독의 반란’을 완성하며 드라마를 쓴 우승팀인 만큼 찾아야 할 곳이 많았다.

어쩌면 벌써 다른 구단 소속일 수 있는 처지이기도 하고 어쩌면 삼성생명과 더 긴 동행을 택했을 수 있는 처지이기도 하다. FA이기에 그만큼 신분이 모호하지만 일단은 삼성생명 소속으로 구단과 동행하고 있다.

지난 6일 서울신문사를 방문한 배혜윤과 구단 관계자는 아직 협상 과정에 있다고 전했다. 구단 관계자는 “좋은 분위기 속에 교감하고 있다”고 적극적으로 설명했고 배혜윤은 “아직 협상 중”이라고 말을 아꼈다. 이후에도 아직 진행된 사항은 없다.
우승 후 트로피를 안고 기념 촬영하는 배혜윤. WKBL 제공

▲ 우승 후 트로피를 안고 기념 촬영하는 배혜윤. WKBL 제공

여자농구에 귀한 센터 자원으로서 배혜윤의 시장 가치가 높다. 이번 FA 시장에서도 최대어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지난 시즌 성적만 봐도 배혜윤은 29경기를 소화하며 경기당 평균 14.59점(7위) 7.31리바운드(7위) 4.24어시스트(8위) 등 팔방미인의 면모를 자랑했다. 챔피언결정전에서도 평균 16점 5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활약했다.

최근 3시즌 연속 두자릿수 득점을 기록했을 정도로 득점 능력이 좋다. 외국인 선수가 없는 시즌에 중요성이 커진 리바운드는 2017~18시즌부터 3.37리바운드→5.65리바운드→6.54리바운드→7.31리바운드로 꾸준히 상승했다.

다만 배혜윤이 8시즌이나 삼성생명에서 뛰며 팀을 상징하는 선수로 자리 잡은 데다 우승의 주역이고 삼성생명도 샐러리캡에 여유가 있는 만큼 다른 구단보다는 협상에 우위를 점한다고 볼 수 있다. 삼성생명은 지난 시즌 샐러리캡 14억원 중 11억 4000만원만 소진했다. 소진율 81.43%는 6개 구단 중 최하위다.

2차 FA 대상자로서 배혜윤은 25일까지 6개 구단과 자유롭게 협상할 수 있다. 삼성생명의 대표 얼굴로 ‘행사의 여왕’이 된 배혜윤의 행선지가 어디가 될지 지켜보는 팬들의 관심이 뜨겁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