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세계서 가장 긴 손톱의 여성, 마침내 손톱 자른 까닭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08 19:35 지구촌 화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아야나 윌리엄스의 손톱은 박물관 보존 예정

Guinness World Records 세계에서 가장 긴 손톱으로 기네스 기록에 오른 미국 텍사스 주 휴스턴의 아야나 윌리엄스(Ayanna Williams).

▲ Guinness World Records
세계에서 가장 긴 손톱으로 기네스 기록에 오른 미국 텍사스 주 휴스턴의 아야나 윌리엄스(Ayanna Williams).

세계에서 가장 긴 손톱으로 기네스북에도 오른 아야나 윌리엄스가 8일 마침내 자신의 손톱을 잘랐다고 피플지가 보도했다.

2017년 윌리엄스의 손톱은 18피트 10.9인치(약 551㎝)로 손톱에 모두 바르려면 매니큐어가 두 병이나 들었다.

4년이나 지나 손톱을 자르기 직전 윌리엄스는 약 세병에서 네병의 매니큐어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윌리엄스는 손톱을 자르기 전에 “내 아기들을 떠나보내려니 오묘한 감정이 든다”면서 “약 28~29년 동안 손톱을 길렀다”고 말했다.

그는 손톱을 자르는 이유에 대해 “나는 정말로 새로운 삶이 준비됐다”며 “손톱들을 그리워할테지만 이제는 보내야할 때가 됐다. 긴 손톱이 조금 피곤해져서 떠나보낼 때가 왔다”고 설명했다.
손톱을 자른 아야나 윌리엄스. 출처:기네스 월드 레코드

▲ 손톱을 자른 아야나 윌리엄스. 출처:기네스 월드 레코드

이어 “손톱이 있든 없든 여전히 나는 여왕”이라며 “손톱이 나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내가 내 손톱을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윌리엄스는 매일 일상의 생활을 하기에 긴 손톱이 불편한 것도 손톱을 자르기로 결심한 이유 중의 하나라고 밝혔다. 손톱때문에 다치거나 또는 손톱이 부러지는 것을 막기 위해 움직일 때마다 극도로 조심해야 했다.

그의 손톱은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리플리의 믿거나 말거나 박물관’에 보존될 예정이다.

그는 자신의 손톱이 보존된다는 것이 멋지다면서 비록 손톱이긴 하지만 왁스 동상이 만들어져 전시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흥분했다. 손톱을 보러가게 된다는 생각만으로도 입이 찢어질 정도로 웃음이 지어진다고 기쁨에 들떴다.

윌리엄스의 손톱은 하지만 2009년 교통사고로 사망한 리 레드몬드의 기록에는 미치지 못하는 것이다. 레드몬드는 사망 직전 28피트 4.5인치(약 867㎝)까지 손톱을 길렀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