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인텔·GM·포드 CEO 모인다...美반도체회의 ‘무게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4-08 18:16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2일 회의 임박...화상 방식 거론
미 행정부 반도체 패권주의 영향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연합뉴스

▲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연합뉴스

미 행정부가 주재하는 반도체 대책회의에 초청 기업의 수장들이 모습을 드러낼 전망이다. 이번 백악관 회의의 무게감이 한층 더 커지며 한국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초청된 삼성전자도 ‘급’을 맞춰 참석자를 결정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

8일 외신 보도를 종합하면 12일 예정된 대책회의에는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가 참여할 가능성이 거의 확정적이며, 글로벌 완성차 업계의 ‘여풍’을 상징하는 메리 바라 제너럴모터스(GM) CEO와 짐 팔리 포드자동차 CEO 등도 참석한다. 회의 주재는 현재 백악관 외교안보 라인의 핵심인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과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맡으며, 방식은 화상회의 형식이 될 것이란 관측도 제기된다.

자국 중심의 반도체 공급망 재편을 추진하는 미 행정부는 최근 연일 반도체 이슈에 집중하고 있다. 당장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달초 언론브리핑에서 반도체 수급 문제를 수차례 설명하는 등 반도체 이슈가 산업계만이 아닌 국가 전체의 화두로 떠오른 모습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인프라 투자 법안 관련 연설이 끝난 후 취재진에 공화·민주 상원 지도부가 함께 초당적 반도체 법안을 발의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메리 바라 제너럴모터스(GM) CEO

▲ 메리 바라 제너럴모터스(GM) CEO

이런 가운데 나흘 앞으로 다가온 백악관 회의에는 글로벌 기업의 경영을 총괄하는 최고의사결정자들이 하나둘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번 회의가 단순히 최근의 반도체 수급 문제에만 초점을 맞추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더욱 커지는 이유다. 특히 초청명단에 새롭게 이름을 올린 인텔은 미국의 반도체 패권주의 기조에 맞춰 광폭행보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다. 겔싱어 CEO는 최근 비전 발표에서 200억 달러(약 22조 5000억원)를 투자해 애리조나주에 반도체 공장 2개를 신설하고 파운드리(위탁생산) 시장에 재진출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인텔 CEO의 참석으로 미 행정부가 이번 회의에서 삼성전자 등에 추가 투자와 기술동맹을 압박할 가능성이 커졌다는 관측에 더욱 무게가 실리게 됐다.

업계에서는 반도체 부문(DS) 김기남 대표이사(부회장)나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사장) 등이 삼성 측 참석자로 거론되지만, 초청된 다른 CEO들 가운데서는 무게감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말도 자연스럽게 나올 것으로 보인다.

재계 관계자는 “오너인 이재용 부회장의 부재를 다시 한번 실감하게 됐다”고 말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