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김하성 ‘한 눈’ 바워에 삼진당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07 10:37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지난 1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컵스의 시범경기에서 타격하는 모습. 피오리아 로이터 연합뉴스

▲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가 지난 1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포츠콤플렉스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컵스의 시범경기에서 타격하는 모습. 피오리아 로이터 연합뉴스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최정상급 투수에게 ‘두 눈’ 뜨고 삼진 당했다.

김하성은 7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랜치에서 열린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의 시범경기에서 5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2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김하성은 1회초 2사 2, 3루 타점 기회에서 트레버 바워에게 3구 삼진을 당했다. 초구 직구에 헛스윙하고, 2구째 직구는 파울로 걷어낸 김하성은 3구째 변화구에 배트를 휘둘렀으나 맞지 않았다.

실점 위기를 모면한 바워는 마운드에서 내려오면서 손가락으로 자신의 눈을 가리켰다. 한쪽 눈을 감고 공을 던졌다는 제스처다. 바워는 2020년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받았다.
1회 위기에서 벗어난 바워가 마운드에서 내려가며 손가락으로 자신의 눈을 가리키고 있다. MLB트위터

▲ 1회 위기에서 벗어난 바워가 마운드에서 내려가며 손가락으로 자신의 눈을 가리키고 있다. MLB트위터

바워는 이날 경기 직후 “나는 스스로 불편한 상황을 만들고 다른 방법으로 이를 해결하는 것을 즐긴다. 내 자신을 향상시키는 방법 중 하나”라며 “한쪽 눈을 감고 던지다 양쪽 눈을 뜨고 던지면 상대적으로 편안해진다”고 말했다. 또 “한쪽 눈만 뜨고 있는 나를 상대로 점수를 만들 수 없다면, 두 눈을 모두 뜨고 있는 상태에서 그들이 득점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바워는 제구 정확도 향상을 위해 불펜과 라이브 피칭에서 한쪽 눈을 감고 던지는 훈련을 해왔다.

김하성은 4회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토니 곤솔린과 대결했다. 김하성은 볼 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곤솔린의 직구에 배트를 내밀었지만, 2루수 뜬공에 그쳤다. 김하성은 4회말 수비 때 가토 고스케와 교체되며 일찍 경기를 마쳤다.

김하성의 시범경기 타율은 0.182(11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김하성은 수비에서 아찔한 모습을 보였다. 2회말 2사 1루에서 김하성은 셀던 노이스의 땅볼 타구를 잡았지만, 공을 향해 달려들던 3루수 닉 타니엘루와 충돌해 공을 던지지 못했다. 기록은 내야안타였다. 김하성은 다시 일어나 수비를 이어갔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