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잭 도시 트위터 창업자의 첫 트윗 매물로 나와 28억원 호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07 08:07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로이터 자료사진

▲ 로이터 자료사진

지난 2006년 3월 트위터가 처음 세상에 나왔을 때 공동창업자 잭 도시가 날린 첫 트윗이 매물로 나오자마자 250만 달러(약 28억 2250만원)까지 치솟았다고 영국 BBC가 6일(현지시간) 전했다.

역대 첫 트윗 내용은 엄청 간단하다. ‘지금 내 트위터를 막 설정했다(just setting up my twttr)’는 다섯 단어뿐이다. 도시는 이 트윗을 가상자산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끄는 ‘대체 불가능 토큰(NFT)’으로 판매한다. NFT는 비트코인처럼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지만 기존 암호화폐와 달리 별도의 고유 인식 값을 부여한다. 세상에 단 하나뿐인 것이라 사진, 동영상 등 온라인미디어의 여러 콘텐트, 디지털 예술품이나 각종 희귀 소장품 거래에 많이 활용될 수 있다.

도시의 첫 트윗이 누군가에게 팔리더라도 트위터에는 그대로 남아 있어 누구나 볼 수 있다. 그가 직접 디지털 서명하고 증명한 확인장을 갖게 될 뿐이다. 트위터에 게시된 시간과 텍스트 콘텐츠 등의 정보도 딸려간다. 사실은 그런 정보도 이미 모두 누구나 파악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런데도 이렇게 경매값이 치솟는다는 건 역사상 첫 트윗이란 가치 하나 때문으로 보인다.

그의 첫 트윗이 매물로 등재된 곳은 ‘밸류어블스 바이 센트’란 트윗 시장인데 3개월 전 나왔다. 이 사이트 창업자들은 오래된 서명이나 기념관 소장품을 거래하는 시장과 같은 곳이라고 주장한다. “어떤 디지털 콘텐트를 소유하는 일은 금융 투자가 될 수 있다. 감정적 가치가 있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야구 서명카드 같은 것들이다. NFT 크리에이터가 콘텐트에 남긴 서명 같은 것도 희귀하거나 유일해 가치있는 것이 될 수 있다.”

도시가 처음 매물로 내놓은 것은 지난해 12월이었는데 많은 관심을 끌지 못했다. 지난 5일 매물 목록을 링크 걸어 알리져 관심이 높아지기 시작했다. 해당 트윗이 몇천회씩 공유되며 몇분 안돼 8만 8000달러가 됐다. 다음날에는 150만 달러로 오르더니 오후 3시 30분(그리니치 표준시)쯤 200만 달러를 넘어 그 뒤로 계속 올랐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