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日대기업 회장 “여성은 주부 역할 잘하는 게 최고” 성차별 발언 파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04 11:06 일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모리 요시로 전 도쿄올림픽·패럴림픽조직위원회장 신화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모리 요시로 전 도쿄올림픽·패럴림픽조직위원회장
신화 연합뉴스

일본의 통신 대기업 회장이 인터넷 신문 기고에서 “여성은 주부로서 역할이 가장 중요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해 물의를 빚고 있다. 모리 요시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조직위원회 회장이 여성들을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가 사퇴하는 등 일본 사회에 여성차별 관련 이슈가 크게 부각돼 있는 가운데 또다시 부적절한 언급이 나오자 기고를 실은 니혼게이자이신문은 급히 문제의 내용을 삭제했다.

4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스즈키 고이치(74) 인터넷이니셔티브(IIJ) 회장은 지난 2일 니혼게이자이 인터넷 사이트의 기업인 칼럼 코너 ‘경영자 블로그’에 ‘중요한 일, 가사(家事)를 잊어버리고 있다’라는 제목의 글을 실었다.

스즈키 회장은 도쿄도가 심의회 위원의 여성 비율을 40% 이상으로 높이기로 한 데 대해 “이상한 이야기”라며 말문을 꺼냈다. 그는 심의회 위원을 자리를 ‘급하게 쌓은 벼락지식으로 남의 말에 끼어들어야 하는 역할’로 격하시킨 뒤 “여성은 옛부터의 주부 역할을 철저히 추구하는 것이 중요한 일이며, 그것이 인간으로서 가치도 높고 일본의 장래에 있어서도 훨씬 중요한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에 대한 비판을 예상한듯 “(이 말을) 입에 올린다면 철저하게 비판받을 듯 하다”고도 했다.

문제의 부분은 글을 올린 당일 오후 삭제됐다. 니혼게이자이는 칼럼 도입부 앞에 “일부 부적절한 표현이 있어 필자의 승낙을 얻어 해당 부분을 삭제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트위터 등에는 문제의 내용이 들어있는 원본 상태의 기고문이 스크린샷(화면캡처) 등으로 확산되면서 “시대착오적 주장” 등 비판이 확산되고 있다.

스즈키 회장은 앞서 지난달 16일에 올린 ‘얼마후면 모차르트도 상연금지’라는 제목의 기고에서 모리 전 회장을 비호했다. 파문을 일으킨 그의 ‘여성들은 말이 많다’ 발언과 관련해 “(모리 전 회장의 발언이) 이렇게까지 ‘여성 멸시’라고 떠들어댈 이야기였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IIJ 측은 아사히의 취재에 “우리 회사는 여성이 장기적으로 활약할 수 있는 환경의 정비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