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사설] 일본, 문 대통령의 3·1절 대화 제의에 속히 응해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02 01:29 사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서울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서 “우리 정부는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준비가 돼 있다”면서 “역지사지 자세로 머리를 맞대면 과거의 문제도 얼마든지 현명하게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및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 등과 맞물려 한일 관계가 경색 국면에서 벗어나지 못한 가운데 일본에 다시 한번 유화 메시지를 던진 것이다.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역사 문제와 분리된 협력 외교, 미래 지향적이라는 표현을 담는 등 역대 3·1절 기념사 가운데 가장 나아간 ‘화해 메시지’라는 평가가 나온다. 문 대통령은 2018년 “전쟁 시기 반인륜적 범죄 행위는 ‘끝났다’는 말로 덮어지지 않는다”며 일본 정부의 사과를 요구했고, 2019년에는 “친일 잔재 청산은 너무나 오래 미뤄 둔 숙제”라고 일침을 가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의 이런 화해 제스처에도 불구하고 일본의 입장은 강경하다. 일본 언론들도 문 대통령의 연설 직후 “일본 정부를 향한 구체적인 요구나 새로운 제안은 없었다”고 평가했다. 실제로 한일 양국은 최근 경쟁하듯 상대국 얼굴인 대사에게 수모를 안기고 있다. 강창일 주일 한국대사는 지난 1월 22일 부임 이후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물론 모테기 도시미쓰 외상도 면담하지 못했다. 이에 한국 정부도 최근 부임한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에게 최종건 1차관 면담만 허용했다.

과거사 문제에서 한일 양국이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 경색 국면은 계속된다. 평행선을 달리는 양국 관계는 서로의 입장을 존중하는 가운데서 해법을 찾을 수 있다. 상대의 거듭된 화해 제의에 화답해야 대화가 열리고 관계 개선의 실마리도 찾을 수 있다. 이런 측면에서 일본은 문 대통령의 대화 제의에 속히 응해야 한다. 일단 대화 테이블에 나와 강제징용 문제 등에 대해 복안을 제시해야 협상에 속도를 낼 수 있다. 한국 정부도 필요하다면 피해자 구제는 내부에서 정리하겠다는 식의 정치적 결단을 내리는 등 한일 관계의 부담을 차기 정부에 넘겨서는 안 된다.

2021-03-02 3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