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우즈처럼 ‘검빨’ 입고… 쾌유 기원하는 선수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02 01:29 골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우즈처럼 ‘검빨’ 입고… 쾌유 기원하는 선수들  타이거 우즈가 최근 차량 사고에 따른 부상으로 선수 복귀가 불투명해진 가운데 1일(한국시간) 미국 남녀 프로골프 대회에 나선 선수들이 우즈의 최종 라운드 트레이드 마크인 검정 하의와 빨간 티셔츠를 입고 쾌유를 기원하고 있다. 사진 가운데는 LPGA 투어 은퇴 13년 만에 게인브릿지LPGA에서 뛴 안니카 소렌스탐. 나머지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 챔피언십에 나선 로리 매킬로이(왼쪽)와 패트릭 리드(오른쪽). 올랜도·브래든턴(미 플로리다주) AP·AFP 연합뉴스

▲ 우즈처럼 ‘검빨’ 입고… 쾌유 기원하는 선수들
타이거 우즈가 최근 차량 사고에 따른 부상으로 선수 복귀가 불투명해진 가운데 1일(한국시간) 미국 남녀 프로골프 대회에 나선 선수들이 우즈의 최종 라운드 트레이드 마크인 검정 하의와 빨간 티셔츠를 입고 쾌유를 기원하고 있다. 사진 가운데는 LPGA 투어 은퇴 13년 만에 게인브릿지LPGA에서 뛴 안니카 소렌스탐. 나머지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 챔피언십에 나선 로리 매킬로이(왼쪽)와 패트릭 리드(오른쪽).
올랜도·브래든턴(미 플로리다주) AP·AFP 연합뉴스

타이거 우즈가 최근 차량 사고에 따른 부상으로 선수 복귀가 불투명해진 가운데 1일(한국시간) 미국 남녀 프로골프 대회에 나선 선수들이 우즈의 최종 라운드 트레이드 마크인 검정 하의와 빨간 티셔츠를 입고 쾌유를 기원하고 있다. 사진 가운데는 LPGA 투어 은퇴 13년 만에 게인브릿지LPGA에서 뛴 안니카 소렌스탐. 나머지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 챔피언십에 나선 로리 매킬로이(왼쪽)와 패트릭 리드(오른쪽).

올랜도·브래든턴(미 플로리다주) AP·AFP 연합뉴스

2021-03-02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