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K세리머니… 삼일절에 뜬 삼총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3-01 18:03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손흥민 2도움… 토트넘 4-0 대승 견인

케인·베일·손흥민 라인 올 첫 동시 선발
손은 베일을, 베일은 케인 도와 3골 합작
손,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 33개로 늘려
손가락으로 ‘K’ 그린 손흥민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왼쪽)이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번리와의 경기에서 가레스 베일에게 선제골 도움을 기록한 뒤 ‘K(Korea) 세리머니’를 선보이고 있다. 손흥민의 도움으로 득점에 성공한 베일도 모국 웨일즈를 상징하는 ‘W 세리머니’를 함께 했다. 토트넘 구단 트위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가락으로 ‘K’ 그린 손흥민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왼쪽)이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번리와의 경기에서 가레스 베일에게 선제골 도움을 기록한 뒤 ‘K(Korea) 세리머니’를 선보이고 있다. 손흥민의 도움으로 득점에 성공한 베일도 모국 웨일즈를 상징하는 ‘W 세리머니’를 함께 했다.
토트넘 구단 트위터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KBS 라인’이 드디어 터졌다. 손흥민(29)은 ‘K세리머니’로 삼일절을 맞은 한국 팬을 뭉클하게 했다.

토트넘은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끝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번리와의 홈 경기에서 4-0 쾌승을 거뒀다.

손흥민의 2도움을 받아 가레스 베일(32)이 2골을 터뜨렸고 베일의 도움으로 해리 케인(28)이 1골을 넣었다. 케인-베일-손흥민 삼각편대를 가리키는 KBS 라인이 한 경기에서 모두 공격포인트를 기록한 것은 처음이다. 동시 선발 출격은 지난해 11월 8일 웨스트브롬전 이후 두 번째.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번리와의 홈 경기에서 4-0 대승을 거둔 직후 동료 가레스 베일을 안고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런던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번리와의 홈 경기에서 4-0 대승을 거둔 직후 동료 가레스 베일을 안고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런던 EPA 연합뉴스

손흥민은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를 33개(18골 15도움)로 늘렸다. EPL만 따지면 13골 8도움이다. 케인은 14호 골로 EPL 득점 3위가 됐다. 베일은 이날까지 20경기(12선발)에서 8골 3도움을 기록했는데 최근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4골 3도움)로 가파른 상승세를 탔다. 최근 EPL에서 2연패 포함 1승5패로 부진했던 토트넘은 승점 39점을 쌓으며 8위가 됐다.

번리는 2019년 12월 ‘70m 질주 원더골’의 제물이 되며 손흥민에 국제축구연맹(FIFA) 푸슈카시상을 안긴 상대라 예감이 좋았다. 킥오프 68초 만에 골이 터졌다. 손흥민이 상대 수비 3명 사이를 관통하는 날카로운 크로스를 문전으로 찔러주자 베일이 쇄도하며 밀어 넣었다.

손흥민은 손가락으로 알파벳 ‘K’, 베일은 ‘W’를 만들며 함께 기뻐했다. 각각 조국인 한국(Korea)과 웨일스(Wales)를 상징한 것 아니냐는 추측을 낳았다. 손흥민은 경기 뒤 ‘K가 코리아를 의미하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이른 시간에 실점한 번리가 라인을 끌어올리며 토트넘의 뒷공간 공략이 수월해졌다. 전반 15분 베일은 경기장을 가로지르는 장거리 패스로 케인의 골을 거들었다.

KBS 라인이 전방과 측면, 중원을 오가며 상대를 끌고 다니자 다른 동료에게도 기회가 왔다. 루카스 모라가 전반 31분 골을 보탰다. 후반 10분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베일이 왼발 감아차기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손흥민은 동료에 슈팅 기회를 만들어주는 데 주력했다. 키패스만 7회였다. 모라와 베일, 케인 중 한 명이 골을 추가했다면 도움 해트트릭을 또 기록할 뻔했다. 막판엔 골 욕심도 냈다. 후반 28분 회심의 오른발 감아차기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후반 38분 케인의 전진 패스로 기회를 잡았으나 손흥민 답지 않게 슈팅이 골대 위로 치솟으며 EPL 한 시즌 최다 합작골 신기록(14골)을 미뤄야 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1-03-02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