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마스크 사기’ 경찰관, 또 다른 비리 연루 정황…경찰 수사 착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2-25 17:41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마스크 판매 사기 사건에 연루돼 경찰 조사를 받는 경찰관이 또 다른 비리를 저지른 정황이 드러나 전북지방경찰청이 수사에 착수했다.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전주완산경찰서 소속 A 경위를 상대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A 경위는 지난해 3월 “기업에 납품할 마스크를 팔겠다”고 피해자를 속여 2억원 상당의 대금을 가로챈 혐의로 서울 성북경찰서의 조사를 받고 있다.

그는 대금을 받은 이후에도 정부 단속 등을 이유로 피해자에게 마스크를 넘기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범행에는 법원 공무원과 전직 폭력조직원도 가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마스크 판매 사기 이외에 A 경위의 추가 비리를 확인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피의사실 공표 등의 문제로) 구체적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전북경찰청 관계자는 “정상적 업무 수행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해당 경찰관의 직위를 해제했다”며 “당사자에 대해서는 수사 결과에 따라 엄중히 문책하겠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