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4차산업 선도기업 적극 유치… ‘대한민국 실리콘밸리’ 조성비전 제시해줘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2-25 12:49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양기대 의원, 광명·시흥지구 신도시 향후 미래 스마트도시 건립 기대와 우려

양기대(왼쪽) 의원이 변창흠 국토부장관과 광명시흥지구 개발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 양기대(왼쪽) 의원이 변창흠 국토부장관과 광명시흥지구 개발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정부는 지금이라도 신도시 지구 내 미래차(전기차·자율주행차) 집적단지 등 4차산업을 선도할 기업을 적극 유치해 ‘대한민국의 실리콘밸리’로 만들겠다는 비전을 제시해야 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양기대(경기 광명시을) 의원은 384만평 규모의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이 3기 신도시로 선정된 데 대해 성장잠재력이 큰 반면, 양질의 일자리와 좋은 주거환경이 공존하는 미래 스마트도시로 만들려는 정부의 계획과 의지가 불투명하다고 지적했다.

또 교육분야를 비롯해 의료와 문화·복지 분야가 융합된 새로운 주거 플랫폼을 만드는 데도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10여년간 잠들어 있던 광명·시흥 특별관리지역의 미래 성장잠재력에 기대가 크다. 하지만 신도시 조성을 위해 해결해야 할 과제도 만만찮다. 주민들의 가장 큰 관심사인 보상 문제를 비롯해 광역교통대책 수립과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 등 정부가 이런 현안들에 대해 아직 가닥을 잡지 못했다.

양 의원은 “무엇보다도 제가 2010년 7월 광명시장에 취임하기 두 달 전 이명박 정부가 이 지역을 광명·시흥보금자리 지구로 지정해 광명시 공무원들과 함께 4년간 많은 고생을 했던 아픈 경험이 있다”고 말하며, “2014년 박근혜 정부 때는 지구지정이 해제돼 주민들에게 매우 미안해 했던 기억이 난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이어 “정부는 내년 초 정식으로 지구지정을 하고, 2023년 사전청약을 받는다는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으나 과거처럼 정부가 신도시 조성계획만 발표하고 시간만 질질 끄는 과오를 되풀이할 수도 있을지 모른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양 의원은 “국토부 등 관계부처·지자체 등과 여러 현안들에 대해 협의해 해법을 이끌어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어떤 경우든 광명시 미래와 주민들의 이익에 도움이 돼야 한다”며, “단순한 대규모 주거단지가 아닌 서울 강남을 대체할 미래스마트도시 모델로 만들어 가기 위해 광명시와 시민들이 똘똘뭉쳐 대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광명시흥 공공주택지구는 2021년 주민공람을 시작으로 2022년 상반기 공공주택지구 지정, 2022년 지구계획 승인을 거쳐 2031년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