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속눈썹에 대롱대롱”…이 벌레, 머리에만 생기는 게 아니다?[이슈픽]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2-24 14:22 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할머니의 속눈썹 뿌리 부분에 있는 40마리가 넘는 ‘이’. 유튜브 캡처

▲ 할머니의 속눈썹 뿌리 부분에 있는 40마리가 넘는 ‘이’. 유튜브 캡처

평소 눈화장을 깨끗이 지우고 자는가? 의사들은 눈화장을 대충 지우고 자면 눈에 징그러운 벌레가 우글거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24일 온라인상에서 화제된 내용에 따르면 최근 중국 매체 PPTV는 할머니의 속눈썹 뿌리에서 자라는 작은 벌레들에 대해 보도했다. 작은 벌레의 정체는 다름 아닌 ‘이’다.

많은 사람들이 머리카락에만 이가 있다고 생각하지만 속눈썹, 수염, 털 등에도 이가 기생할 수 있다.

해당 영상에는 얼마 전부터 눈에 통증을 느꼈던 할머니의 속눈썹 뿌리에서 작은 벌레들이 나오는 모습이 담겼다. 할머니의 속눈썹 뿌리 부분에는 40마리가 넘는 이들로 가득 찼다.

의사는 평소 위생을 철저히 하지 않았을 때, 더러운 옷과 접촉했을 때 눈에 이가 생기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할머니의 속눈썹 뿌리 부분에 있는 40마리가 넘는 ‘이’. PPTV 캡처

▲ 할머니의 속눈썹 뿌리 부분에 있는 40마리가 넘는 ‘이’. PPTV 캡처

‘이’ 벌레는 사람의 몸에 달라붙어 피와 각질을 먹으며 살아가고 그곳에서 알을 까기도 한다. 또 모낭충도 생겨 실명 등 심각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이는 모두 외부기생성인 흡혈 곤충으로 사람이나 가축 등의 포유류에 기생하여 피해를 주며, 일부는 전염병을 매개하는 위생해충이다. 몸은 일반적으로 미소하거나 소형으로 몸길이 0.5∼6mm로 등배로 납작하다.

이가 기생하면 가렵고 긁으면 습진 등이 생기기 쉽다. 현재는 거의 볼 수 없으나 전에는 빈민굴 ·군대 ·교도소 등에 만연되어 발진티푸스 ·회귀열 등의 전염병을 불러왔다. 기생을 당하면 가렵고 긁으면 두드러기나 피부염을 일으킨다.

만약 눈꺼풀이 어느 순간부터 견딜 수 없이 심하게 간지럽고 속눈썹 주변에 붉은 반점이나 눈곱이 생긴다면 병원을 찾아야 한다.

속눈썹 등에 이를 예방하기 위해선 얼굴, 특히 눈을 청결히 유지하고 손으로 함부로 비비지 않는다. 또 다른 사람의 마스카라, 아이라이너 등 화장품을 같이 사용할 경우 감염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