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과장된 내용, 각색” 이달의 소녀 츄 학폭 폭로자 하루 만에 사과(종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2-24 08:54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달의 소녀 츄에 대한 학폭 폭로가 거짓이라고 밝힌 네티즌이 공개한 츄의 졸업앨범 사진과 자필 사과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 이달의 소녀 츄에 대한 학폭 폭로가 거짓이라고 밝힌 네티즌이 공개한 츄의 졸업앨범 사진과 자필 사과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츄 학폭 폭로자, 사과문 올려
“학창시절 사이 별로 좋지 않아
시간 흐르다보니 기억 변한 듯
소속사와 합의나 돈 받은 것 아냐”


그룹 이달의 소녀 츄(본명 김지우)의 학교폭력 의혹을 제기했던 폭로자가 자신의 주장이 거짓이었다며 하루 만에 사과했다. 앞서 소속사 측은 츄에 대한 학폭 의혹이 허위사실이라며 유포자를 명예훼손으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네티즌 A씨는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달소 츄 학폭 폭로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제가 적었던 모든 내용은 과장된 내용이었다”며 “학창시절 김지우와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고, 시간이 흐르다보니 기억이 각색되고 변한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처음 글을 쓰고 뭔가 잘못됐다고 느꼈을 때 글을 내렸어야 했는데 잘못된 판단으로 이렇게까지 오게 됐다. 모든 것은 제가 부족한 탓”이라며 “블록베리 측과 이달소 츄, 그 외 멤버들 그리고 팬분들에게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A씨는 학폭과 관련한 다른 모든 글들은 삭제하겠다며 “일이 이렇게 커질 거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 다시 한 번 이달소 츄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했다.

그는 소속사로부터 돈을 받거나 합의를 한 것이 아니라며 자필 사과문도 함께 올렸다.

자필 사과문에서 A씨는 “글을 올리고 생각보다 큰 관심을 받고 수많은 댓글이 달리는 것을 보고 두려움을 느꼈다. 그제서야 제가 무슨 짓을 한 것인지 깨닫게 됐다”며 “한시라도 빨리 제 글이 거짓임을 밝혔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점도 명백히 모두 제 잘못”이라고 썼다.

앞서 A씨는 지난 22일 츄의 학폭 의혹을 제기하며 “돌아가면서 친구들을 왕따 시켰다. 이유는 항상 그냥 본인 맘에 들지 않아서였다”고 주장했다. 이 글은 온라인 상에 퍼지며 논란이 커졌다.

소속사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고소”

이에 대해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지난 23일 공식입장을 내고 “이달의 소녀에 대한 유포 내용을 접하고 최선을 다해 이의 사실관계부터 먼저 규명해보고자 노력했다”며 “해당 멤버와의 깊이 있는 면담은 물론 소속사가 확인할 수 있는 모든 정황 및 상황들을 정리한 끝에 이달의 소녀와 관련한 내용은 악의적이고 명백한 허위사실임을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달의 소녀에 대한 무분별한 허위 사실 유포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했고,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고자 24일 법무법인 광장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죄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소속 아티스트의 실명을 거론하며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악의적인 글이 확인되고 있기에 증거자료를 확보, 관련 유포자에 대해 강경 대응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달의 소녀 츄. 소속사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달의 소녀 츄. 소속사 제공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