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이재용 “큰 짐 안겨드려 죄송...국민과의 약속 꼭 지켜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26 11:13 기업·산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사내망 메시지로 총수 부재 놓인 임직원 독려
김기남·김현석·고동진 3인 대표이사 명의로 전달
“제 상황과 관계없이 삼성은 제 갈 길 계속 가야”
“고용과 투자 본분 충실..함께 새로운 삼성 만들겠다”

지난 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사장단과 함께 서울 서초구 우면동 삼성리서치를 둘러보고 있다. 왼쪽부터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최승범 SR기술전략팀장, 최윤호 경영지원실장, 고동진 IM부문장, 강성철 SR로봇센터장, 이 부회장, 세바스찬 승 SR연구소장, 김현석 CE 부문장. 삼성전자 제공

▲ 지난 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사장단과 함께 서울 서초구 우면동 삼성리서치를 둘러보고 있다. 왼쪽부터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최승범 SR기술전략팀장, 최윤호 경영지원실장, 고동진 IM부문장, 강성철 SR로봇센터장, 이 부회장, 세바스찬 승 SR연구소장, 김현석 CE 부문장.
삼성전자 제공

“지금 시간이 결코 헛되지 않도록 더욱 자숙하면서 겸허하게 스스로를 성찰하겠습니다. 여러분과 함께 꼭, 새로운 삼성을 만들도록 하겠습니다.”

국정농단 파기환송심에서 2년 6개월을 선고받고 구속 수감 중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6일 사내 인트라넷 망을 통해 임직원들에게 “저의 부족함 때문에 다시 걱정을 끼쳐드리게 됐다. 너무 큰 짐을 안겨드린 것 같아 정말 죄송한 마음”이라며 고개를 숙였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김기남·김현석·고동진 삼성전자 대표이사 명의로 전달된 메시지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임직원들에게 “지난 수년간 삼성은 안팎으로 많은 어려운 사정들이 있었다”며 “하지만 여러분께서는 묵묵히 일하며 삼성을 굳건히 지켜주셨다. 지금까지 그래 주셨듯이, 앞으로도 흔들림 없이 한마음이 되어 주시길 부탁드린다”는 말로 어수선한 분위기에 놓인 임직원들을 독려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처한 상황과 관계없이 삼성은 가야 할 길을 계속 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21일 변호인을 통해 “준법감시위원회의 활동을 계속 지원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위원장과 위원들께는 앞으로도 계속 본연의 역할을 다해달라”는 옥중 입장을 전한 바 있다. 이어 두 번째 메시지로 2017~2018년에 이어 다시 총수 부재 상황으로 비상경영에 들어간 임직원들의 동요를 최소화하기 위한 전언을 사내망에 올린 것이다.

그는 지난해 5월 대국민 사과에서 이어 지난 12월 말 국정농단 파기환송심 최후진술에서 말한 국민들과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 것을 이번 메시지에서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이미 국민들께 드린 약속들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며 “투자와 고용 창출이라는 기업의 본분에도 충실해야 한다. 나아가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삼성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