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野 “민주당, 유시민 침묵에 비난받아야…이해찬·홍익표, 근거 밝혀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24 17:27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노무현재단 계좌 사찰 사과 후폭풍
김도읍 “사과 시점도 생뚱, 근거 밝혀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유시민의 알릴레오 유튜브 화면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유시민의 알릴레오 유튜브 화면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검찰의 재단 거래계좌 사찰 주장을 번복하고 사과했으나 야당이 더불어민주당의 입장 표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국민의힘은 24일 민주당 이해찬 전 대표와 홍익표 정책위의장 등을 직접 거론하며 명확한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유 이사장의 사과에는 의혹 제기에 대한 이유와 근거가 없고,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는 이유와 근거도 없다”며 “갑자기 사과한 시점은 생뚱맞기까지 하다”고 했다.

김 의원은 특히 “유 이사장의 사과에 대한 민주당의 침묵도 비난받아야 한다”며 이 전 대표와 홍 의장을 겨냥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해 5월 노무현 대통령 11주기 추도사에서 “노무현재단과 민주당을 향한 검은 그림자가 좀처럼 걷히지 않았다”고 했다. 이는 앞서 유 이사장의 재단 거래계좌 사찰 주장과 연결돼 해석됐다.

민주당은 2019년 12월 25일 홍 의장(당시 민주당 수석대변인)의 국회 본회의 발언도 문제 삼았다. 홍 의장은 당시 본회의에서 준연동형비례대표제를 골자로 하는 공직선거법 개정 필리버스터 주자로 나서 “제가 직접 유 이사장과 통화를 했다”며 “유 이사장은 검찰이 계좌를 살펴본 나름대로 근거를 꽤 가지고 계시더라”라고 발언했다. 또 “경제범죄도 아닌데 계좌를 왜 보느냐”며 “검찰권 남용”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이에 김 의원은 민주당을 향해 “과거 의혹 제기와 이번 사과의 이유와 근거가 무엇인가”라며 “조국을 비호해 온 현 정권의 위법성과 도덕성을 비판하는 국민의 목소리가 커지자 국민의 눈을 속이려는 것 아닌지 국민께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조수진 의원도 홍 의장의 사과를 요구했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