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1군에서 잘하고 싶어요” 비상 꿈꾸는 NC 강동연·kt 안현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22 23:55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안현준(왼쪽)과 강동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안현준(왼쪽)과 강동연.

“이제는 더 물러설 데가 없어서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왔습니다.”(강동연)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가 지난 11일부터 24일까지 제주 서귀포 강창학야구장에서 주관하는 저연차·저연봉 대상 트레이닝캠프에는 남다른 유니폼을 입은 2명의 선수가 있다. NC 다이노스 강동연(29)과 kt 위즈 안현준(26)이 그 주인공이다.

이번 캠프에는 KIA 타이거즈에서 6명, LG 트윈스에서 6명이 참가했다. 캠프가 좋다는 소문에 팀원들이 합심한 결과다. 강동연과 안현준은 이들과 달리 팀에서 혼자 참가했다. 뒤늦게 양해를 구하고 합류한 고효준(38)까지 유니폼이 다른 선수는 이들뿐이다.

강동연은 “작년에는 가고 싶었는데 같이 갈 사람이 없어서 못 왔다. 올해는 친한 NC 선수들에게 물었는데 다들 가정이 있어서 같이 오기 어려워했다”고 했다. 안현준은 “혼자라서 고민을 많이 했는데 혼자 가서 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는 생각으로 신청했다”고 밝혔다.

강동연은 2011년 신고선수로 두산 베어스에 입단해 지난해 NC로 트레이드 됐다. 1군 통산 48경기에서 2승2패1홀드 평균자책점(ERA) 6.31이다. 안현준은 2014프로야구 신인드래프트 2차 지명에서 kt에 4라운드로 뽑혔다. 1군 통산 25경기에서 승패 없이 ERA 6.67을 기록했다. 기록에서 나타나듯 두 선수 모두 1군에서 뚜렷하게 활약하지 못했다.

지난해 팀이 좋은 성적을 거둔 만큼 이들도 팀 성적에 자신의 활약을 보태고 싶은 의지가 절실했다. 강동연은 “나이도 30대가 됐고 집에 있다 보면 나태해질 수 있으니까 참석했다”면서 “구단에서 하는 운동도 좋지만 많이 배우다 보면 나한테 맞는 운동을 찾을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안현준은 훈련할 곳이 마땅치 않아 이곳을 찾았다. kt 소속이지만 수원에 거처가 없는 안현준은 비시즌에 모교인 청주 세광고에서 따로 운동을 했다. 야구부가 있다지만 훈련 환경이 아무래도 열악할 수밖에 없다. 안현준은 “여기가 운동하는 조건이 좋다”면서 “안 해봤던 운동들도 많아서 힘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두 선수 모두 잠재력은 인정받았지만 꽃을 피우지 못했다. 강동연은 195㎝로 덩치도 크고 미모의 두 누나(강소연, 강소진)도 복싱 체육관을 운영할 만큼 운동 집안이지만 아직 1군에 자리 잡지 못했다. 강동연은 “20대 초중반에는 잘할 수 있다고 믿었고 자신감도 있었는데 20대 후반이 되면서 한계를 느꼈다”면서 “좋은 날엔 제구력도 구속도 좋았는데 안 좋은 날에 무너져 꾸준하지 못했다”고 돌이켰다.

안현준은 시속 150㎞를 넘는 강속구를 갖췄지만 제구가 문제다. 안현준은 “제구를 다듬기 위해 구속도 줄여보고 팔 위치도 바꿔봤는데 잘 안됐다”면서 “제구가 안 되는 채로 스피드만 떨어져 강하게 던지면서 제구력을 잡으려고 하고 있다”고 했다. 올해 kt가 2위로 성적이 급상승하면서 같이 2군에서 고생하던 선수들을 보며 부러움을 삼킨 그는 “올해는 꼭 같이 가을야구를 하고 싶다”고 소망했다.

체계적인 훈련을 받으며 꿈을 다지는 이들의 목표는 비슷했다. 바로 1군에서 멋지게 활약하는 것.

강동연은 “예전엔 퓨처스에 있어도 재밌었는데 지금은 있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팀에서 ‘방출’이 아니라 ‘은퇴’라는 단어를 쓸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 이번 시즌은 처음부터 끝까지 잘하고 싶다”고 말했다.

안현준은 “1군에서 최대한 많이 뛸 수 있는, 야구할 때까지는 1군에 최대한 남아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면서 “나도 지금 퓨처스에 나보다 어린 선수가 많다. 당장 1군에 뛸 수는 없겠지만 기회가 오면 꼭 잡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소망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