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12연승 질주… KCC, 지는 법을 잊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22 02:01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정현, 5.4초 남기고 쐐기슛… 삼성에 승
4년 11개월 만에 역대 최다 연승 타이

이정현 연합뉴스

▲ 이정현
연합뉴스

지는 법을 잊어버린 프로농구 전주 KCC가 막판 집중력을 발휘하며 팀 역대 최다 연승 타이인 12연승을 질주했다.

KCC는 21일 서울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정규시즌 원정 경기에서 라건아(15점), 타일러 데이비스(14점 11리바운드), 이정현, 유현준(이상 12점)의 고른 활약을 앞세워 서울 삼성을 74-70으로 제쳤다. 2016년 2월 이후 4년 11개월 만에 역대 두 번째로 12연승을 달린 KCC는 23승8패를 기록하며 1위를 굳건히 지켰다. 2위 고양 오리온(18승12패)을 4.5경기 차로 벌렸다.

KCC는 오는 24일 서울 SK를 상대로 팀 최다 연승 신기록에 도전한다. 2연패에 빠진 7위 삼성은 15승17패가 됐다. 안방 4연패.

경기 초반 앙숙 이정현과 이관희(18점·3점슛 4개)가 공방을 펼치는가 싶더니 데이비스가 공수 리바운드에서 위력을 떨친 KCC가 점수를 쏙쏙 뽑아내며 1쿼터에 20-12까지 앞섰다. 그러나 삼성도 그대로 물러서지 않았다.

지역 방어와 대인 방어를 번갈아 구사하며 점수 차를 좁힌 삼성은 3쿼터에서는 KCC가 5분간 2점으로 부진한 사이 이관희가 활약하며 승부를 뒤집었다. 그러나 4쿼터 KCC에 다시 리드를 내줬고 정창영의 3점슛을 얻어맞고 59-69까지 밀렸다.

막판 아이제아 힉스(17점 8리바운드)의 5반칙 퇴장으로 힘을 잃은 삼성은 김동욱(10점 9어시스트), 김현수(7점)의 잇단 3점슛으로 70-71까지 쫓아가는 투혼을 발휘했지만 종료 5.4초를 남기고 KCC 이정현의 중거리슛이 백보드를 맞고 림에 꽂히자 그대로 주저앉았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1-01-22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