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선생님이 주사 놨어요”…中3살아기, 온몸에 바늘 자국만 29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20 11:25 중국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중국 유치원서 여아 학대 논란. 해당 보도 캡처

▲ 중국 유치원서 여아 학대 논란. 해당 보도 캡처

“온몸에 바늘 자국만 29개”
중국 유치원서 유아 학대 논란
유치원·교사 ‘모르쇠’ 일관


중국 산시성의 유치원을 다니는 3살짜리 아이 몸에서 바늘 자국이 29개나 발견돼 논란이다.

20일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서는 전날 산시성 시안시의 한 유치원에서 발생한 ‘바늘 자국 사건’이 큰 관심을 모았다.

아이의 어머니는 유치원 수업이 끝난 뒤 아이를 집에 데려왔는데 갑자기 다리가 아프다고 해서 옷을 벗겨봤더니 몸에서 많은 바늘 자국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너무 놀란 어머니는 아이에게 왜 이렇게 된 것인지 묻자 “오늘 선생님이 주사를 놨다”고 말했다고 전해졌다. 이후 아이의 상태가 심상치 않자 병원에 데려가 검사해보니 허벅지, 허리, 무릎 등에서 무려 29개의 바늘 자극이 발견됐다.

격분한 어머니는 문제의 유치원 교사에 해명을 요구했으나 별다른 답변을 듣지 못했다.

유치원 측은 이번 사건을 잘 처리하겠다고 약속했으나 그 뒤로 답이 없어 결국 아이의 부모는 경찰에 신고하게 됐다.

중국에서는 유아가 말을 듣지 않는다고 보육 교사가 때릴경우 신고당할 우려가 크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주삿바늘 같은 걸로 찔러서 유아에게 고통을 주는 경우가 많다.

지난 2017년 11월에는 베이징 홍황란 유치원의 교사가 말을 듣지 않는다며 원생 4명에게 주삿바늘을 찔렀다가 검거돼 1년 6개월의 실형을 받은 바 있다. 유치원 교사 자격도 5년 정지됐다.

한편, 중국 당국은 유치원을 포함해 초중고에서 교사의 학생 학대가 빈번하게 발생하자 이런 행위를 저지른 교사는 평생 교직에 종사할 수 없도록 관련 준칙을 발표한 바 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