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中 금광 매몰 일주일 뒤 12명 메모 올려 “구조 노력 멈추지 말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18 23:08 중국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중국 산둥성 치샤 시의 금광 붕괴현장 지하에서 지난 17일 시추공을 통해 올라온 메모 두 장. 치샤 신화 연합뉴스

▲ 중국 산둥성 치샤 시의 금광 붕괴현장 지하에서 지난 17일 시추공을 통해 올라온 메모 두 장.
치샤 신화 연합뉴스

중국 산둥성 치샤시의 금광 붕괴 현장에서 18일 구조대원들이 매몰 장소의 유독 가스를 밖으로 빼낼 시추공을 뚫기 위해 드릴로 작업하고 있다. 신화통신 AP 연합뉴스

▲ 중국 산둥성 치샤시의 금광 붕괴 현장에서 18일 구조대원들이 매몰 장소의 유독 가스를 밖으로 빼낼 시추공을 뚫기 위해 드릴로 작업하고 있다.
신화통신 AP 연합뉴스

“우리에게 접근하려는 노력을 멈추지 말아달라.”

지난 10일 중국 산둥성 옌타이(煙臺) 근처 치샤(栖霞) 시의 금광이 폭발해 입구가 막히며 22명의 광부가 매몰된 지 일주일이 지났는데 12명이 매몰된 곳에서 자신들의 상황을 알리며 구조를 바란다는 내용의 메모를 구조대에 전달했다고 영국 BBC가 18일 보도했다. 국영매체에 따르면 17일 오후 2시쯤 광부들이 두드리는 소리를 확인하고, 매몰 위치까지 시추공을 뚫었다. 구조대원들은 좁은 틈을 이용해 로프를 탄광 아래로 내려뜨려 음식과 약, 종이와 연필을 내려보냈는데 12명이 모두 광산의 중간 지대에 살아 있으며 다른 10명의 광원들 생존 여부는 자신들도 모른다고 메모를 통해 알렸다.

12명의 광원들은 진통제와 소염제, 부상 부위를 치료할 반창고 등 더 많은 약품들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몰된 지점은 폭발 지점과 떨어져 있어 공기 질도 괜찮고, 지하수가 넉넉하다고 밝혀 앞으로 조금 더 구조에 시간이 걸리더라도 생존할 수 있을 것이란 희망을 키우고 있다.

현지 언론들은 광부들이 빠져나올 수 있게 입구로부터 600m 떨어진 지점에 다른 구멍들을 뚫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역 공산당 비서와 시장이 30시간 보고를 미뤄 구조대가 투입돼 사람들을 구할 수 있는 골든타임을 놓쳤다는 이유로 경질됐다.

중국에서는 느슨한 안전 규제 때문에 광산 참사가 빈번하게 일어난다. 지난달에도 탄광에서 일산화탄소가 누출돼 23명의 광원이 목숨을 잃었다. 지난해 9월에도 충칭 외곽의 광산 컨베이어벨트에 불이 붙어 일산화탄소가 많이 흘러나와 16명의 광원이 희생됐다. 지난 2019년 12월에도 귀저우 탄광 폭발로 적어도 14명이 목숨을 잃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