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트로트 예능 홍수 속 표절 분쟁까지…TV조선, MBN에 소송한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18 21:24 문화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포맷 표절로 조만간 소송 제기”

TV조선 제공

▲ TV조선 제공

‘내일은 미스트롯’과 ‘내일은 미스터트롯’ 이후 트로트 예능 프로그램이 범람하자 TV조선이 비슷한 포맷을 선보인 타 방송사에 표절 소송을 내기로 했다.

TV조선은 MBN ‘보이스트롯’과 ‘트롯파이터’가 자사의 ‘미스트롯’· ‘미스터트롯’,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포맷을 표절했다는 내용증명을 MBN에 발송했고 조만간 소장을 접수한다고 18일 밝혔다. ‘보이스트롯’과 ‘트롯파이터’ 재방송 금지 및 손해배상 소송도 제기할 수도 있다는 뜻도 내비쳤다.

TV조선이 2019년 2월 ‘미스트롯’, 지난해 1월 ‘미스터트롯’ 시리즈를 선보인 뒤 MBN은 지난해 7월 트로트 오디션 ‘보이스트롯’, 12월 ‘보이스트롯’ 우승자 등이 출연하는 ‘트롯파이터’를 시작했다.

국내 방송사 간 표절 소송은 매우 드물지만 TV조선은 “방송사의 독창성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소송 이유를 설명했다. TV조선 측은 “지난해 12월 이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는 내용증명을 여러 차례 발송했으나, MBN이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아 소송으로까지 번지게 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트로트 예능이 붐을 이루면서 지상파를 비롯한 대부분의 방송사는 지난해 오디션 프로그램을 줄줄이 제작했다. 꾸준한 시청률을 거두자 비슷한 예능 프로그램이 쏟아졌고, 최근에는 시청자의 피로감 등이 문제로 꼽히기도 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