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파워볼도 1등 안 나와 20일 다음 당첨금 8026억원으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17 17:48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윈드버의 콘젤코 잡화점에 메가밀리언 로또 당첨금이 7억 5000만 달러, 파워볼 당첨금이 6억 4000만 달러임을 알리는 전광판이 게재돼 있다. 일간 트리뷴 데모크랏 제공 AP 연합뉴스

▲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윈드버의 콘젤코 잡화점에 메가밀리언 로또 당첨금이 7억 5000만 달러, 파워볼 당첨금이 6억 4000만 달러임을 알리는 전광판이 게재돼 있다.
일간 트리뷴 데모크랏 제공 AP 연합뉴스

미국 로또인 메가밀리언과 파워볼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아 계속 당첨금이 누적돼 각각 8억 5000만 달러(약 9345억원)와 7억 3000만 달러(약 8026억원)로 치솟았다. 둘을 합치면 15억 8000만 달러(약 1조 7372억원)에 이른다.

16일(이하 현지시간) 파워볼 추첨 결과 다섯 숫자 67, 20, 65, 14, 39에다 파워볼 숫자 02까지 모두 여섯 숫자를 맞힌 당첨자가 나오지 않았다. 6억 4000만 달러(약 7037억원)였는데 미국 복권 사상 여덟 번째 많은 당첨금이며 2019년 3월 이후 파워볼에서 가장 많은 당첨금이었다. 당첨금은 이월돼 20일 1등 당첨자가 나오면 7억 3000만 달러로 치솟아 미국 역대 다섯 번째 로또 당첨금을 쓰게 된다.

파워볼은 지난해 9월 16일 9460만 달러의 당첨자가 나온 뒤 잭팟이 터지지 않고 있다.

전날 메가밀리언 추첨에서도 당첨자가 나오지 않았다. 다섯 숫자 3, 11, 12, 38, 43에 메가볼 15까지 모두 맞힌 사람이 나왔으면 당첨금은 7억 5000만 달러(약 8246억원)였는데 나오지 않았다. 이 당첨금만으로도 미국 로또 역사에 다섯 번째이며 메가밀리언 사상 두 번째 당첨액이이었는데 19일 당첨자가 나오면 8억 5000만 달러로 뛰어 역대 세 번째 잭팟을 터뜨리게 된다.

두 로또 당첨금이 이렇게까지 불어난 것은 거의 2년 만의 일이다. 모두 당첨자가 일시 현금 수령이나 30년 연금형 수령 둘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는데 대다수 당첨자는 일시 현금 수령을 선택한다. 메가밀리언을 일시 수령하면 6억 2820만 달러이고, 파워볼은 5억 4590만 달러다. 두 로또는 미국의 45개 주와 워싱턴 DC와 버진 아일랜드에서도 발매되고 있으며 파워볼은 푸에르토리코에서도 판매된다.

우리 잣대로는 엄청난 돈벼락이지만 메가밀리언 역대 최다 당첨금은 2018년 15억 4000만 달러(약 1조 6700억원)이어서 이번 당첨금은 절반 수준 밖에 되지 않는다. 역대 파워볼 최다 당첨금은 그보다 더 많았다. 2016년 1월 15억 9000만 달러(약 1조 7200억원)를 세 사람이 맞혀 나눠 가졌다. 두 로또 당첨 확률은 3억 분의 1이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