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도전과 열정… ‘지휘자’ 김선욱 빛났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14 04:10 공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공연리뷰]

피아니스트 김선욱이 12일 서울 송파구 롯데콘서트홀에서 경륜으로 뭉친 KBS교향악단과 첫 지휘 무대를 펼치고 있다. 빈체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피아니스트 김선욱이 12일 서울 송파구 롯데콘서트홀에서 경륜으로 뭉친 KBS교향악단과 첫 지휘 무대를 펼치고 있다.
빈체로 제공

마음속에 품은 꿈을 꺼내 보여 주기 위해선 많은 용기와 노력이 필요하다. 더구나 어느 한 분야에 이미 자리를 굳히고 최고라 인정받는다면 새로운 도전이 더욱 조심스럽지 않을까. 지난 12일 오후 갑작스러운 눈보라를 뚫고 서울 송파구 롯데콘서트홀에 모인 관객들은 아마도 그런 용기와 노력에 좀더 가까이서 박수를 보내고 싶은 마음이 컸을 듯하다.

●10대 때부터 꿈꿨던 지휘자… 설레는 첫발

이날 피아니스트 김선욱은 KBS교향악단과의 협연으로 지휘 데뷔 무대를 가졌다. 10대부터 꿈꿨고 영국 왕립음악원 석사과정에서도 지휘를 공부하며 많은 준비를 했다는 건 알았지만, 그의 첫발을 지켜보는 건 설레면서도 어쩐지 마음 졸이는 일이었다.

33세 젊은 지휘자로 무대에 오른 김선욱은 프로그램부터 신중하게 다뤘다. 작곡된 시기로는 베토벤이 처음 선보인 피아노 협주곡이었던 피아노 협주곡 2번 B♭장조로 시작해 그의 음악이 한창 무르익었을 때 쓴 교향곡 7번 A장조로 무대를 꾸몄다. 기본과 정석부터 다지는 출발이다. 1부에선 베토벤 시대와 비슷한 구도로 무대 한가운데 피아노를 거꾸로 배치해 김선욱이 지휘와 피아노 연주를 동시에 해냈고 2부에선 포디엄에 서서 지휘봉을 잡았다. 그동안 갈고닦은 길과 앞으로 나아갈 길을 동시에 보여 준 셈이다.

피아노 협주곡 2번에선 오케스트라를 향한 자신감 있는 손짓과 섬세한 타건을 함께 보여 줘 생기가 넘쳤다. 바이올린의 따뜻함 위에 피아노가 화려한 음색으로 끌고 간 2악장과 경쾌한 리듬의 3악장으로 이어질수록 무대 위 시너지도 커졌다. 앙코르로 연주한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8번 ‘비창’ 2악장은 그가 꿈을 위해 기다린 시간을 비롯해 공연장을 채운 모든 이의 시간을 보상해 주는 듯했다.
피아니스트 김선욱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피아니스트 김선욱

●혼신을 다한 무대… 뜨거운 박수로 화답

2부에서 본격적으로 지휘봉을 잡은 김선욱은 그야말로 뜨겁게 움직였다. 가볍게 폴짝 뛰어오른 포디엄을 춤을 추듯 자유롭게 누볐다. 4개 악장을 웅장하고 속도감 있게 진행하면서 뿜어낸 열정과 패기가 압도적이어서 세부적인 테크닉보다는 무대 전체의 기운을 새롭게 느끼기 충분했다. 긴 머리카락이 흠뻑 다 젖을 만큼 힘을 쏟은 그를, 경륜의 오케스트라가 신선하고 묵직하게 받아 주면서 관객들의 마음을 벅찬 감정으로 물들였다. “이렇게 시작을 하네요”라던 그의 수줍은 웃음에 객석은 뜨거운 박수로 화답했다.

전날 같은 장소에서 리사이틀을 갖고 베토벤 안단테 파보리와 피아노 소나타 30·31·32번을 70분간 쉬지 않고 풀어낸 김선욱은 지난해 공연이 세 차례나 미뤄진 한이라도 풀듯 그 안의 모든 걸 뽑아냈다. 피아니스트 임동혁, 선우예권도 이틀 연속 출석 도장을 찍으며 그를 응원했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2021-01-14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