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사설] 신규 확진자 600명대, 방역단계 격상과 시민의식 절실하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2-04 16:01 사설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코로나19 사태가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 400~500명대를 넘나들던 신규 확진자 수가 600명대로 치솟았다. 지난 2∼3월 대구·경북 중심의 ‘1차 대유행’ 이후 9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600명 선을 넘어섰다. 수도권뿐만 아니라 전국 17개 광역시·도에서도 최근 사흘 내내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전국으로 퍼지고 있어 국민의 우려와 불안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사실 신규 확진자가 1000명 이상이 나타난다고 해도 이상할 상황이 아니기도 하다.

방역당국은 기준을 충족하는 데도 거리두기를 2.5단계로 격상하지 않고, 2단계+α로 유지하면서도 이번 주말부터 그 효과가 나타나실 기대했지만 결과적으로 오산이었다. 그 정도의 경고로는 1단계에 익숙하고 방역에 피로해진 시민들의 행동양식을 변화시키기에는 역부족이었던 것이다. 수도권에는 사우나·한증막·줌바학원 등 감염 취약시설에 대해 추가방역 의무를 부과한 소위 ‘2+α(알파)’ 방역 조치로는 확산세를 막을 수없다. 더욱이 수능 이후 고3 수험생들이 해방감으로 방역 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을 가능성이 적지 않다. 거리두기 격상을 미룰 수 있는 상황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이 자영업자나 소상공인 등은 물론 경제 전반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는 이해하지만 좌고우면하다가는 더 큰 경제적 위기에 봉착될 수 있다. ‘방역이 곧 경제’라는 사실은 이미 확인됐다. 미국이나 유럽, 가까운 일본을 보더라도 방역의 실패가 얼마나 큰 국가적 혼란과 경제적 충격을 가져오는지 반면교사로 삼아야 할 것이다. 다소 과하다고 싶을 정도의 선제적 방역이 필요한 시기다.

최소한 수도권은 오늘이라도 2.5단계로 격상시켜야 한다. 수도권만 방역을 강화하면 지방으로 원정을 떠나 모임을 하는 부주의한 시민들이 있기 때문에 전국을 같은 방역단계로 격상하는 것이 이른바 ‘감염의 풍선효과’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 바이러스 전파가 용이한 겨울철에 방역을 강화하지 않으면 K방역으로 막을 수 없는 단계에 이를 수 있다. 전국적으로 위중환자들이 급증하면서 병상 부족을 크게 우려하는 상황이라 의료체계 붕괴도 걱정해야 한다. 더불어 시민들도 송년회 포기하는 등 정부 등의 ‘일시멈춤’ 요청에 적극적으로 부응하길 바란다. 공동체의 운명은 모든 시민들의 행동의 합이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