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신본기·박시영과 최건, 유니폼 바꿔입어… 롯데-kt 트레이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2-04 15:09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박시영. 롯데 자이언츠 제공

▲ 박시영. 롯데 자이언츠 제공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kt 위즈와 신인 지명권을 포함한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롯데는 4일 내야수 신본기, 투수 박시영을 kt에 내주고 2022년 2차 3라운드 신인 지명권과 투수 최건을 받는 트레이드를 실시했다고 발표했다. KBO리그에서 신인 지명권을 ‘선수간 트레이드 카드’로 사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트레이드에서 롯데는 미래를, kt는 성적을 추구했다. 롯데는 “구단이 추구하는 방향성에 따라 미래 자원 확보에 초점을 맞췄다”며 “두 선수의 공백으로 생기는 당장의 전력 손실보다는 미래를 위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롯데는 지난달 25일 방출한 김동한에 이어 신본기까지 올 시즌 1군 내야 백업 두 자리를 지켰던 2명을 모두 내보냈다. 반면 김민수, 배성근 ,나승엽 등 내야 유망주들에게 기회를 줄 것으로 전망된다.

우완 강속구 투수 최완은 2019년 퓨처스(2군)리그에서 21경기에 등판해 평균자책점 1.73과 6세이브, 2홀드를 기록한 바 있다.
신본기. 롯데 차이언츠 제공

▲ 신본기. 롯데 차이언츠 제공

올해 초 입대했고 이후 미래 핵심 불펜 자원이 될 수 있는 성장성에 주목했다.

kt는 투수 박시영과 내야수 신본기를 영입해, 1군 활용폭을 넓혔다. 박시영은 2008년 롯데에서 데뷔해 1군 통산 191경기에 출전해 6승 8패 11홀드, 평균자책점 6.18을 올렸다. kt는 “박시영은 시속 140㎞ 후반대의 빠른 공과 주무기인 포크볼의 구종 가치가 뛰어나다”고 설명했다. 2012년 롯데에서 데뷔한 신본기는 1군 통산 706경기에서 타율 0.251, 25홈런, 207타점, 234득점 했다.

이숭용 kt 단장은 “1군 중간 계투를 보강하고 내야 뎁스를 강화하는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박시영은 1군 즉시 전력감으로 필승조 역할을 할 수 있고, 신본기는 유틸리티 내야수로 활용폭이 큰 선수다”고 밝혔다.

이번 트레이드에는 신인 드래프트 지명권도 포함돼 눈길을 끈다.

KBO 이사회는 4월 “신인 지명권 트레이드를 허용한다. 구단은 다음 연도 지명권을 2명 이내로 선수와 교환하는 방식으로 다른 구단에 양도가 가능하다”고 결의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