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수능 국어·수학 가 1등급 컷 92점·수학 나 88점...지난해보다 쉬웠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2-03 15:38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수능] 칸막이 두고 시험 준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3일 오전 대전시 서구 괴정동 괴정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2020.12.3 대전시교육청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수능] 칸막이 두고 시험 준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3일 오전 대전시 서구 괴정동 괴정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2020.12.3 대전시교육청 제공

광주시교육청 진학팀은 3일 치러진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국어와 수학 영역을 분석한 결과 “전체적으로 지난해 수능보다 쉬웠다”며 영역별 예상 1등급 컷 점수를 발표했다.

이날 시 교육청 진학팀은 브리핑을 통해 “국어의 경우 전년도와 유사한 출제 난도를 유지했고, 초고난도가 없어 학생들이 전체적으로 다소 쉽게 느꼈을 것으로 보인다”며 예상 1등급 컷을 92∼93점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국어 1등급 컷은 91점이었다.

진학팀은 “지난해 수능과 비교해 독서(비문학)의 난도는 살짝 내려가고 문학의 난도는 살짝 올라갔다”며 “역시나 학생들의 변별은 독서영역에서 판가름 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수학의 경우 ”교육과정 변경에 따라 시험 범위가 바뀐 수능 시험이기에 전년도와 단순 비교는 무리가 있어 보인다“고 전제하고 ”작년 수능보다 비슷하거나 약간 쉽지만, 전년처럼 변별력을 확보한 시험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진학팀은 수학 예상 1등급 컷을 수학 가형은 92점, 나형은 88점으로 예상했다. 지난해 수학 1등급 컷은 가형 92점, 나형 84점이었다.

진학팀은 ”인문계열 상위권 대학과 자연 계열의 경우 수학 성적에 따라 입시에 많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